•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속보>대전의사회, '간호사법' 제정 반대… 대전간호사회 '발끈'

간호사회, 간호사법 관련 입장 표명
"의사와의 화합, 간호사의 독자성 존중 선행돼야"
간호법에 대한 곡해 단호히 대처할 것

입력 2019-04-24 15:23   수정 2019-04-24 15:37

간호사
<속보>대전시의사회가 간호사의 진료를 포함한 '간호사법' 제정을 반대하자, 대전시간호사회가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중도일보 4월 23일자 5면 보도>

대전간호사회는 24일 성명을 통해 "각자의 독자성을 보장하며 상호 존중으로 화합해야 전문적이고 과학적인 현대 의료로 발전해 나갈 수 있다"며 "간호(조산법)에 대한 비판적 견해는 존중하고 겸허히 받아들일 것이나 사실관계에 대한 고의적인 곡해, 근거 없는 주장 등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전의사회가 성명을 통해 마치 간호사가 진료할 수 있다는 식의 주장을 펼친 것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간호사회는 "간호(조산)법에서는 (간호사의 업무를)'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처방(지도) 하에 환자 진료에 필요한 업무'라 정확히 규정했으며, 여기서 핵심은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의 처방(지도)"이라며 "진료는 의사의 의학적 진단이 전제되어 의사, 간호사, 의료기사 등이 그에 필요한 업무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전의사회가 성명을 통해 밝힌 것처럼 의사 고유권한은 오케스트라 연주 지휘자처럼 의사, 간호사, 의료기사의 업무를 지휘하는 것을 말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간호사 업무범위 확대 추진 반대하는 대전의사회의 주장에 대해서는 전문성과 다양성이 크게 신장된 보건의료의 변화를 낡은 의료법 체계로 담아내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간호사회는 "진료의 보조는 1951년 한국전쟁 당시 제정된 국민의료법에 규정된 간호사의 업무"라면서 "그동안 간호교육제도는 1979년 대학교육체계로 모두 전환되었고, 2011년에는 OECD 국가 최초로 간호교육 4년 학제 일원화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또한 "1981년 간호학 박사를 배출한 이래 현재 간호학 박사의 수는 2만 여명"이라며 "보건의료는 의료기술 및 의료장비의 발전과 더불어 간호사, 의료기사들의 다양성과 전문성을 크게 신장시켰으나 낡은 의료법 체계로 인해 현실변화를 담아내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대전간호사회는 "대전의사회의 주장대로 각자의 독자성을 보장하며 상호 존중으로 화합하는 것이야말로 전문적이고 과학적인 현대 의료로 발전해 나가는 것"이라며 "간호법에 대한 대전의사회의 전향적인 입장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