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충청 정가, 총선 앞 주도권 잡기 '총력전'

민주, 새백년위원회, 노무현 10주기
한국, 文정권 규탄 장외투쟁 당력집중
대규모 이벤트로 지지층 결집 공들여

입력 2019-04-25 14:48   수정 2019-04-25 17:10
신문게재 2019-04-26 4면

1주요 정당1
▲여야 주요 정당 로고.
선거제·사법제도 개편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둘러싼 여야 간 대치가 첨예한 가운데 충청 정가가 주도권을 쥐기 위한 총력전에 들어갔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충청진영은 대규모 정치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 먼저 민주당 대전시당은 26일 '대전 새100년위원회'를 출범한다.

새100년위원회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각종 기념사업과 범국민운동을 전개하기 위해 중앙당을 비롯해 전국 시도당 차원에서 꾸려진 조직이다.

하지만 지역 정가에선 다르게 받아들이고 있다. 이번 새100년 위원회 출범은 내년 총선 대비 목적의 성격이 강하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당내 주요 인사들과 지지층 결집을 유도하는 동시에 내년 총선을 앞두고 결의를 다지려는 목적이란 얘기다. 물론 시당은 정치적인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조승래 시당위원장은 "새100년위원회는 시민들과 함께 새로운 100년 비전을 창출하는데 가장 큰 목적이 있다"며 "이를 위한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현 여권의 상징적 존재인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년 기념행사도 열린다. 노무현 재단은 다음달 11일 서대전공원에서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대전시민문화제를 연다.

이날 문화제엔 지역 주요 진보진영 인사들을 비롯한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과 김부겸 의원 등이 참석하는 만큼 흔들리는 여권 지지율을 다잡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26일 대전 오페라웨딩홀에선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통일공감포럼 출범식과 전국 시·도 회장단 합동 취임식이 열린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인 김홍걸 민화협 상임의장과 정세균 전 국회의장, 허태정 시장과 김종천 시의장 등이 행사장을 찾을 예정이다.

자유한국당은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계기로 당내 결집에 공을 들이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주에 이어 오는 27일에도 대규모 장외투쟁을 계획했다.

충청을 비롯한 전국 지역위원회에 사실상 총동원령이 떨어짐에 따라 각 지역위원회는 최대한 많은 인원을 모으느라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인원 수송을 위한 버스 대절은 이미 마친 상태이며 복장은 당 대표색인 붉은 계열 착용을 주문하는 등 장외투쟁에 상당히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번 패스트트랙 지정 논란에 당원들을 비롯한 중도·보수 지지층도 반발하고 있다"며 "지지층 결집과 더불어 총선 전 분위기 전환을 시도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정국이 여야 간 극한 대치로 얼어붙으면서 지지층 단결과 결집을 도모하기 위해 각 정당 차원에서 여러 행사를 준비하는 모습"이라며 "혹시 모를 지지층 이탈을 막기 위해 산토끼보단 집토끼를 잡는 지지층 결집 전략을 펴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