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선화~중촌네거리 '빈 점포' 수두룩

한 건물 건너 한 건물 꼴로 빈상가
도청 떠난 이후 꾸준히 상권 쇠퇴
건물 공실률 통계에도 집계 안돼

입력 2019-04-25 15:57   수정 2019-04-26 09:41
신문게재 2019-04-26 6면

임대
임대 현수막이 나붙은 선화네거리의 한 점포.
대전 중구 선화네거리~중촌네거리 사이에 빈 점포가 늘고 있다.

관할 자치구에선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거리 활성화에 대한 대책은 요원한 상황이다.

25일 오전 11시께 대전 중구 대종로. 6차선 도로에 차가 바쁘게 오가는 것과는 달리 인도는 한산했다. 한 건물 건너 한 건물 꼴로 1층 상가가 비어있었다.

남은 점포들도 창호, 사무용품점 등으로, 자주 이용하는 물품을 취급하는 곳이 아니다 보니 손님이 많지 않았다. 빈 상가에는 '임대 문의'가 적힌 현수막이 나붙었다. 주인이 없는 가게 앞에는 각종 전단지 등이 어지럽게 늘어져 있었다. 급히 점포를 내놓은 듯 물건을 아직 치우지 못한 곳도 눈에 띄었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옆 점포는 내놓은 지 벌써 6개월 째"라며 "도청 등 주요 기관이 빠져나간 후 찾는 사람이 점점 줄었고, 현재는 상권이 완전히 죽었다"고 설명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입점하겠다는 문의도 거의 없다고 한다.

하지만 이 거리의 빈 점포는 공실률에도 집계되지 않는 데다 관할 자치구는 상황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도시 재생, 활성화, 환경개선, 재개발 등을 각자 맡은 분야가 다르기 때문.

중구에 따르면 중구의 올해 건물 공실률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조사해 다음 주 중 발표할 계획이다. 지난해 기준 공실률은 13%였다. 문제는 연면적 3000㎡ 이상, 즉 10층 정도 규모의 대형 업무용 빌딩만 수치에 반영된다.



조사 대상도 10년 전에 머물러 있다. 중구는 삼성생명 빌딩 등 10년 전 설정한 63개 표본 건물만을 대상으로 공실률을 조사하는 상태다. 빈 점포가 늘고 있는 선화네거리~중촌네거리 사이 길의 상황은 파악되지 않는 셈이다.

해당 도로에 속한 선화 2구역은 도시환경정비 대상에 포함돼 사업이 추진 중이다. 2011년 주거환경정비 구역으로 지정돼 2016년 주민조합 설립 인가를 받아 진행하고 있다.

중구 관계자는 "철거나 재건축 등을 시작하기까지는 사업시행 인가, 감정평가, 관리처분 인가 등의 절차가 남아있다"며 "언제가 될 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조경석 기자 some7723@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