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 당일관광 아닌 체류형 관광도시로 자리잡아야"

대전 방문의 해 기념 지역관광 학술포럼 개최
한국관광레저학회-한남대 컨벤션호텔경영학과 주관
"대전시민 내부고객이 먼저 즐길 수 있는 도시돼야"

입력 2019-04-26 16:06   수정 2019-04-26 22:42

KakaoTalk_20190426_154634521
대전 방문의 해 기념 지역관광 학술포럼이 26일 한남대에서 개최됐다.
2019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 관광의 현재와 방향성을 살펴보는 지역관광 학술포럼이 26일 한남대에서 개최됐다.

최철규 대전도시마케팅공사 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2022년 대전여행 1000만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문화, 과학, 힐링, 재미를 4대 여행콘셉트로 설정하고 8대 콘텐츠와 4대 테마 10개 여행상품, 신규 인프라 확충에 나서 대전 방문의 해 기간 동안 효율적인 운영방향을 설정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최철규 사장은 "대전시의 관광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관광지 개발, 상품 운영, 홍보 등 담당역할을 세분화해 지자체와 관광협회 등 각각의 기능에 충실해야 한다"는 조언도 덧붙였다.

대전방문의 해를 맞은 대전의 관광 접근 방향을 설정함에 있어 학계의 다양한 조언도 쏟아졌다.

윤설민 대전세종연구원 미래전략실 연구위원은 "지속성을 가지고 사업을 꾸준히 이어가야 한다. 단기 사업도 중요하지만 중장기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대전은 당일 여행이 대부분이다. 앞으로는 숙박을 할 수 있는 체류형 관광도시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수 배재대 호텔레저학과 교수는 "대전의 정체성과 대표하는 이미지 구축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야 한다. 대전은 관광 잠재력이 큰 도시다"라며 "우주, 영상, 공정관광을 이미지 메이킹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민·이준재 한남대 컨벤션호텔경영학과 교수는 “대전은 관광산업으로 부족하지 않다. 기존의 12선 관광지를 잘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MICE산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24시간 활기차게 움직일 수 있는 콘텐츠가 필요하다"며 "5성급 호텔이 없고, 역과 터미널 접근성 부족도 대전의문제점"이라고 꼬집었다.

집중토론에서는 김한주 영남대 교수는 "대전시의 사람들이 대전 안에서 얼마나 많은 관광산업을 하느냐도 중요하다. 내부고객이 대전의 관광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동한 경희대 교수는 "첨단산업, 교통, 교육, 과학 이미 형성된 대전의 이미지를 활용해야 한다. 지역의 이미지를 특성화하는 것은 다른 지역에서 카피하기 어렵다"며 "5G를 이용한 유비쿼터스 관광도 고려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재형 상지대 교수는 "이벤트나 박람회 등 공정관광을 활성화하는 방안이 필요하다. 작은 페스티벌과 열리는 소규모 마을 페스티벌이 필요하다. 이후 마을축제를 묶어서 하나의 대전 대표 페스티벌로 키울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민일식 대전충남관광학계포럼회장은 "차별화된 대전 관광의 경쟁화 방안을 모색해 대전 관광인프라의 우수성을 대내외적으로 홍보하면 일자리 창출과 고용발전까지 이어지리라 생각한다. 학술대회에서 발표되는 아이디어와 논문 등이 대전 관광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해미·김유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