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보기]어머니 나의 어머니

이영우 대전미술협회장·배재대 교수

원영미 기자

원영미 기자

  • 승인 2019-05-02 09:33
  • 수정 2019-05-02 09:33

신문게재 2019-05-03 23면

이영우 미협회장
이영우 대전미술협회장·배재대 교수
1시경에 잤는데 뒤척이다 눈을 떠 보니 아직 4시도 안됐다. 겨우 3시간도 못 자고 잠이 깼다.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났던 게 습관처럼 나의 몸에 베 있었는데 말이다. 작업을 하다 보면 일찍 잠들고 싶지 않은 궁상들이 만든 일상처럼 말이다. 세상의 편견과 탐욕에 어떠한 저항을 뒤로한 채 고독한 독거를 유지했던 나만의 작가 성향일 수도 있다.

그나저나 나이가 들면 잠이 없어진다고 하더니 내가 벌써 그렇게 된 나이인 건가? 밤은 여전히 깊고 더 깊은 고뇌는 쉽게 잠을 이룰 수 없을 것 같다. 볼륨을 약하게 해서 음악을 켜고 잠을 청해 본다.

"잠시 후면 또 오늘의 태양이 떠오르겠지!"

올 4월은 돌아가신 어머니의 제삿날이 있는 달이다.

세상천지가 아름다운 꽃의 계절에 돌아가신 지 7년이 되었다.

저녁이면 어머니에게 전화 드리고 말벗이 되어 어머니와 이야기를 나누었고, 어머니가 편하게 사실 수 있도록 살림살이도 바꿔드리고 계속 효도하면서 어머니 사랑을 갚아가고 싶었는데 부모는 기다려 주지 않았고 나 살기 바쁘다고 마음을 더 쓰지 못한 것 같아 늘 후회스럽고 이맘때가 되면 마음이 무겁다.

그래도 내 어머니는 나를 만드신 분이고 하늘나라에서도 아들을 지켜보고 계실 게다. 어머니가 계신 묘에도 꽃이 피었다.

한 집안의 여러 형제 중 장남으로 태어나 그림을 좋아한다는 것은 더욱 힘든 일이었다. 그림을 하고는 싶은데 부모님께 말도 못 꺼내고 혼자서 갈등과 고민을 하다가 그런 고민을 어머니께 말씀드렸다. 그때 예상 밖으로 나를 믿고 인정해 주고 내 편에 서서 어른들을 어렵게 설득하시고 밀어주셨으니 그림을 그릴 수 있었다.

그런 후에는 다른 곳을 쳐다볼 겨를도 없이 외길로만 바쁘게 살아왔고 또 그렇게 살 것이니 한 사람의 운명이라는 것이 어찌 보면 한순간에 결정될 수도 있고 뒤바뀔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또 역설적으로 생각하면 어린아이에게서 나타난 재능이나 그 모습에서 그리고 환경적인 측면까지 참고해 관찰하고 바라본다면 아이의 미래가 어느 정도 보일 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프랑스의 석학 가스똥 바슐라르는 "어떤 사물을 맑고 순수한 눈으로 바라보면 반드시 응답 해 온다"고 했다. 그러니 모든 사물을 순수한 눈으로 바라보아야 할 것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이 선택한 일에 얼마나 충실하게 노력하는가에 달려있다.

내가 현재의 작가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믿어 주시고 밀어주신 어머님의 현명하신 판단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어머니신데 돌아가셨어도 어린 나를 안아주셨던 어머니 품에 있다. 제사준비를 위해 제기와 상을 챙긴 다음 시장도 본다.

늘 바쁜 아들을 위해 마음을 써 주셨던 어머니를 생각하면 잠을 이룰 수 없는 불효자의 마음인가 싶어 눈물이 난다.

꿈에서라도 나타나셔서 나를 바라봐 주시면 안 될까?

늘 바쁘게 살아온 터라 입버릇처럼 빨리빨리~~하라고 주문한다. 천천히 걷고 천천히 먹고 서두르지 말고 느리게 생각하라고 한다.

'어떻게 살아야 한다'보다 '어떻게 살고 싶다'에 집중하면서 살고 싶어졌다.

내일은 분명 오늘과 다르리라.
이영우 대전미술협회장·배재대 교수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