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김선생의 시네레터] 영웅의 회복과 시간 거스르기

-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

입력 2019-05-08 16:42   수정 2019-05-09 15:52
신문게재 2019-05-10 11면

어벤저스
마블(Marvel)의 영웅들은 실패했습니다. 탁월한 능력으로 힘을 모았음에도 우주의 악당을 이기지 못했습니다. 뿔뿔이 흩어진 그들은 산 속에 들어가 평범한 아빠가 되었고, 바닷가 고향에서 술에 절어 살기도 합니다. 영웅의 실패는 범인(凡人)들에게도 비애가 됩니다. 대리로나마 욕망을 실현할 길이 없어진 까닭입니다.

그런 그들이 다시 모입니다. 5년 전의 악몽을 기억하는 고통에 맞섭니다. 그리고 도전합니다. 앤트맨의 전략을 따릅니다. 초미세의 물리적 공간을 통과하여 과거의 시간으로 돌아갑니다. 그들은 거기서 스톤을 찾아와야 합니다. 지난한 과정을 거치며, 동료를 잃으며 마침내 돌아옵니다.



사실 현실 관객인 우리는 스톤이 지구를 구할 수 있는지 확신하지 못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모두 시간의 흐름 속에 과거에 대한 회한을 지닙니다. 영화는 우리의 욕망이 미래뿐 아니라 과거를 향해서도 강렬하게 작용할 수 있음을 적실히 보여줍니다. 그때 그 순간 그랬어야 했거나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는 후회는 대부분 부질없는 일입니다. 돌이킬 수 없기 때문입니다. 어벤져스의 영웅들은 다시 영웅답게 보통 사람의 욕망을 짊어집니다. 온몸을 던져 싸웁니다.

그들이 맞서야 하는 것은 시간이고, 그 시간 끝에는 회한의 대상인 악당이 있습니다. 또한 상실했으므로 찾아야만 하는 보물 스톤이 있습니다. 영화가 진행되고 보여주는 양상은 매우 물리적이지만, 관객에게 새겨지는 진실은 대단히 심리적입니다. 어쩌면 영화의 주제는 트라우마의 극복일 수도 있습니다. 관객인 우리는 영웅이 아니며, 그들처럼 초미세의 물리 공간으로 들어가지 못합니다. 즉 시간을 돌이키지 못합니다. 그러나 우리 역시 과거의 아픔이 있고, 기억의 시간 속엔 잃어버린 가치들이 있습니다.

소우주인 사람. 인간의 내면은 우주만큼이나 넓고 복잡합니다. 그곳엔 우리가 맞닥뜨려 싸워야 할 많은 것들이 존재합니다. 그 가운데는 우리와 가장 가까운 사람들과의 기억도 있습니다. 어벤져스 멤버 중 하나인 네뷸라는 아버지인 타노스와 싸워야 합니다. 이른바 '살부충동'을 생각하게 합니다. 과거의 기억으로 돌아가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용기가 필요하며, 때로 희생도 감당해야 합니다. 영화 속 인물들이 동료를 잃듯이 말입니다. 그러나 트라우마와 싸워 이김으로써 얻는 보물은 귀하고 아름답습니다.

김선생의 시네레터
- 김대중(영화평론가/영화학박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