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오늘과내일] 창의력은 생존이다

노황우 한밭대 교수, 대전디자인발전협의회 사무총장

입력 2019-05-12 10:35   수정 2019-05-12 10:57
신문게재 2019-05-13 23면

노황우
노황우 한밭대 교수, 대전디자인발전협의회 사무총장
2차 세계대전에서 생존한 군인들과 사망한 군인들의 차이점을 생존한 군인들에게 이유를 물어보니 가장 많은 대답이 '창의력(Creativity)'에 차이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들은 적 있다. 또 21세기 인재에게 요구되는 첫 번째 조건을 '창의력'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 실제 교육현장에서도 창의력을 입에 달고 살지만, 구체적인 창의력 계발법이나 실천의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

우리는 일생을 살면서 수많은 선택의 갈림길에 서 있다. 하나하나의 선택에 따라서 인생이 바뀐다. 그래서 삶은 "출생(Birth)과 죽음(Death) 사이에서 선택(Choice)하는 것"이라고 장 폴 사르트르 (Jean Paul Sartre)가 말하기도 했다. 선택의 순간은 항상 인간을 괴롭히기도 한다. 어떤 사람은 창의적인 선택을 하기 위해서는 안락한 두뇌를 늘 불편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창의력의 핵심은 선택을 잘하는 것이고 선택은 생존을 결정짓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창의적 문제 해결 방법론 TRIZ의 창시자 겐리흐 알트 슐러(Genrich S. Alts huller)는 "창의력은 선천적인 능력이 아니라 누구나 노력하면 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창의력은 태어날 때부터 DNA에 기록된 것이 아니라 후천적 학습을 통해 얼마든지 향상하게 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오늘날 개인뿐만 아니라 많은 기업이나 국가들이 창의력에 목숨을 거는 이유는 생존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4차산업 혁명시대를 이끌어갈 디자이너에게 창의력은 필수적인 생존전략이다. 어떻게 보면 디자인은 인류의 탄생부터 현재까지 생존 욕구 때문에 만들어진 창의적 노력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나는 "창의력(Creativity)은 지식(knowledge)과 경험(experience)의 상상작용(imagination)으로 생겨난다"고 생각한다. 간단히 말하면 지식과 경험의 정도에 따라 창의력의 수준도 달라지고 생존도 결정된다고 생각한다. 창의력은 새로운 생각과 새로운 가능성이다. 새로운 사고만이 새로운 가능성을 열 수 있다.

창의력은 유전적인 영재성을 가졌다 하더라도 자유롭고 창의적인 사고를 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져 있지 않으면 발현되지 않는다. 그리고 창의력은 유연하고 긍정적인 사고로부터 나온다. 유연한 사고는 틀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한 관점에서 해결하려는 노력이며, 긍정적인 태도는 창의력의 차이를 만드는 중요한 요소다. 실수를 바라보는 긍정적인 태도가 결과의 큰 차이를 만든다. 실수는 창의력 일부로 변명보다는 변화하려는 의지를 갖추게 해야 한다.

4차산업 혁명시대 '창의력'이야말로 가장 가치 있는 덕목이며 혁신을 통해 목표를 이루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제 개인이 창의력을 마음껏 발휘하게 하기 위한 실천의 노력이 요구된다. /노황우 한밭대 교수, 대전디자인발전협의회 사무총장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