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버스파업 앞두고 천안지역 전세버스 확보 '난항' 예상

입력 2019-05-13 10:20   수정 2019-05-13 11:09

천안시 시내버스 노조가 오는 15일 전국 시내버스 파업 동참을 결정한 가운데, 행락철을 맞아 전세버스 수요 증가로 대체 버스 확보에 난항이 예상된다.

새천안교통 등 3개 시내버스 회사 노조가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90% 이상 노조원이 파업 찬성을 선택했다. 개표 결과 새천안교통 94.5%, 삼안여객 91.8%, 보성여객 93.3%로 파업에 찬성했다.

이에 따라 천안의 3개 시내버스 회사 노조는 오는 15일부터 전체 노선 버스 운행을 중단할 예정이다. 이들 3개 업체는 버스 395대를 운행 중이며 754명의 운수 종사자가 종사 중이다.

노조는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근로시간 감소로 인한 손실분 보전과 월급 인상,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시는 버스 노조가 파업 시 전세버스 등 대체 운송 수단을 확보해 대응할 계획이지만 5~6월 행락철과 맞물리면서 전세 버스 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천안지역 전세버스 회사는 43개, 1025대가 운영 중이다.

천안시는 13일 천안지역 전세버스협회와 회의를 열고 가용 가능한 전세버스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하지만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천안시의 재정부담도 커질 전망이다.

전세버스 일 대여료는 70만원으로, 천안시 시내버스 395대를 전세버스로 한달 대체할 경우 83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나마 버스노조의 파업 철회 가능성도 남아있는 상태다.

천안지역 시내버스 노조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관련해 지난달 29일 충남지방노동위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냈고 14일 1차 조정회의가 진행될 전망이다.

노조 관계자는 "14일 1차 조정회의의 결과에 따라 파업 여부가 변경될 수도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대중교통인 버스가 운행중단에 이르지 않도록 노사를 적극적으로 설득할 계획"이라며 "예비비를 투입해 전세버스, 광역버스 등 가용 가능한 차량을 파업으로 인해 중단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하는 등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5일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예고했던 천안시를 비롯한 충남·세종지역 버스 노조는 사측과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함에 따라 파업을 철회한 바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