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여야 충청 지지율 접전… '민주 38% vs 한국 39%'

리얼미터 조사서 오차범위 내 접전
여야 모두 충청권 민심 잡기 공들여

입력 2019-05-13 15:26   수정 2019-05-13 17:18
신문게재 2019-05-14 4면

Cap 2019-05-13 15-25-15-849
▲사진=리얼미터 제공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충청에서 오차 범위 내 지지율 접전을 벌이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양당 간 지지율 격차가 오차 범위 내로 좁혀지면서 여야 모두 충청 민심의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한편 총선 앞 우위 선점을 위한 주도권 잡기에 사활을 건 모습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7~10일 YTN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2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표본오차 ±2.2%p)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대전·충청·세종에서 정당 지지율 38.4%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 지지율은 충청보다 0.3%p 높은 38.7%였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충청서 39.8%를 얻어 비영남 조사권역 가운데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전국 평균(34.3%)보단 5.5%p 높았고, 충청에서 민주당과의 격차는 1.4%p로 오차범위 내였다.

한국당은 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라에서 21.8%를 기록했지만, 제주에선 16.6%를 얻는데 그쳤다. 충청서 바른미래당은 7.7%, 정의당도 4.2%에 그쳤고, 민주평화당은 1.1%였다. 특정 지지 정당이 없는 충청권 무당층은 8.3%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조사에서도 충청권 응답자 49%는 '잘한다'는 긍정평가를, 47%는 '잘못한다'는 부정평가를 내렸다. 그동안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50%에 육박하는 압도적 지지율을 유지하며 우세를 점하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때문에 민주당과 한국당 충청진영 모두 최근 나오는 여론조사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충청 정치 권력의 향방을 결정지을 내년 4·15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양당 모두 섣부른 판단은 경계하면서도 여론 추이에 긴장을 늦추지 않는 분위기다.

민주당 관계자는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이 있을 수밖에 없지 않겠냐"며 "지지율 회복과 우위 선점을 위해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민주당과의 지지율 격차가 점점 좁혀졌다는 점에서 밑바닥 민심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과 한국당은 충청권 우위 선점을 위해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번주 충청 곳곳을 돌며 민생투쟁 대장정을 벌인다. 대여 투쟁 강도를 높여 지역 보수층 결집을 노리는 동시에 여권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지난 11일 대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시민문화제를 가진데 이어 최근 출범한 새100년 위원회의 구체적 활동계획을 수립·추진할 계획이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