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에서 빵집 여주인 살해하고 자신 차에 방화

유희성 기자

유희성 기자

  • 승인 2019-05-15 17:28
  • 수정 2019-05-15 17:28
서천에서 한 남성이 빵집 여주인을 살해하고 자신도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15일 오후 2시께 서천읍 한 빵집에서 60대로 추정되는 남성 A씨가 50대 빵집 여주인 B씨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했다. B씨는 인근 군산지역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경찰을 피해 도주하다 빵집 인근에서 자신이 탄 승용차에 미리 준비해둔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러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제지하는 과정에서 경찰관 2명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