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충남도 내 각계 "내포혁신도시 지정" 촉구

도청서 지역혁신협의회 워크숍 개최... 2개 분과 출범
이계양 의원 "道 단위 광역단체중 유일 혁신도시 없어"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수도권규제완화정책 철폐" 요구

입력 2019-05-17 14:50   수정 2019-05-19 10:09

지역혁신협의회_워크숍_(3)
지난 17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남지역혁신협의회 워크숍'이 열렸다. 토론에 앞서 양승조 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 내 각계 전문가들이 정부에 국가균형발전 차원의 내포혁신도시를 추가 지정을 촉구했다. 또 향후 예타면제사업 선정 시 지역 내 남북균형발전 차원의 충청산업문화철도(이하 보령선) 건설과 국도 29호선 4차선 확장 등이 이뤄져야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 같은 주장은 지난 1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산·학·연·민·관 '충남지역혁신협의회 워크숍'에서 나왔다.

이날 워크숍은 양승조 충남지사와 유병국 도의회 의장, 구본학 도 지역혁신협의회장, 김덕기 중도일보 내포본부장 등 각계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자리에서 이계양 의원은 "충남은 최근 정부의 예타면제 SOC사업으로 '석문산단 인입철도 사업'이 선정됐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하지만 1순위 신청사업이었던 보령선은 좌절됐고, 당초 요구했던 석문산단에서 대산항까지 17.3km 구간은 제외됐다"며 "향후 예타면제사업 추가 선정시 반영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또 "충남은 도(道) 단위 광역단체중 전국에서 유일하게 혁신도시가 지정돼 있지 않다"며 '충남패싱'을 우려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도내 남북간 불균형 문제도 지적됐다.

지역혁신협의회_워크숍_(4)
지난 17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남지역혁신협의회 워크숍'이 열렸다. 충남도 제공
김덕기 본부장은 "수도권과 인접한 천안, 아산, 당진, 서산 등은 수년간 꾸준한 경제성장과 인구증가를 이뤄낸 반면, 충남의 남쪽 시군들은 급격한 인구감소 등 지방 소멸의 문제를 안고 있다"며 "국토균형발전 차원에서 국도 29호선 등 SOC를 확충해야하고, 헌법에 보장된 행복추구권 차원에서 전 국민이 고르게 기초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이번 워크숍을 시작으로 네트워크를 구축해 민관 협치, 중앙·지방 간, 지역 혁신 주체 간 소통과 협력을 촉진할 것"이라며 "내포신도시가 혁신 클러스터의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는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지역혁신협의회는 산업·투자협약분과, 균형발전·혁신분과 등 2개 분과협의회를 출범하고, 전문위원을 각각 10명씩 위촉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