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정치펀치]이은권 의원이 말하는 삭발하지 않는 이유

지난 2일 이장우, 김태흠, 성일종 삭발 가담에도 '답'하지 않아
"지역구에서 호응 좋지 않았다"
당 지도부 삭발 투쟁이 국민 지지도 이끌어 내

입력 2019-05-19 07:25   수정 2019-05-19 07:25

자유한국당 만세!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삭발 후 투쟁 구호를 외치고 있다(오른쪽부터 박대출, 윤영석, 이장우, 김태흠, 성일종 의원, 이창수 천안병당협위원장)
자유한국당 충청 삭발 3인방(이장우, 김태흠, 성일종 의원)이 삭발한 지 보름이 지났다.

이창수 천안병 당협위원장까지 합치면 충청권 4명의 당협위원장이 삭발을 통해 지난 2일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를 위한 삭발로 '결사항전' 의지를 다졌다.

4명 모두 대전 충남권이고, 충북은 1명도 없었다. 전국적으로도 윤영석, 박대출 의원 2명 뿐이다. 6명 가운데 4명이 충청 정치인이다.

개혁파로 분류되는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이 삭발 대열에 참여하지 않은 것을 궁금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이 의원은 성일종 의원과 함께 당내 혁신을 주창하고 있는 '개혁파'로

여러 차례 삭발 권유를 받았다고 한다.

지역구 유권자들의 호응이 좋지 않았고 당 지도부가 앞장서 삭발을 하는 게 당내외 결집에 힘이 된다며 삭발 대열에 참여하지 않았다.

정책위의장인 정용기 의원(재선,대전 대덕)은 삭발 명단에 애초 이름을 올렸다가 대중과 언론 앞에 많이 나서야 하는 당직자라는 점에서 뒤로 물러섰다.

충청권의 한 보수 인사는 "전국 민심 투어에 나선 황교안 대표는 나름 지지도를 갖고 있으나 보수 결집을 위해선 나경원 원내대표와 함께 삭발을 하며 투쟁 수위를 압박해야 여야 대치 국면도 해소될 수 있을 것 아니냐"고 말했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