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옥천군, 옛 황국신민서사비였던 정지용 생가 앞 돌다리 앞에 표지석 설치

일제시대 황국신민서사비, 죽향초등학교에서 발견되 정지용생가 앞 돌다리로 사용되고 있어, 옥천군 아픈역사 되세기기 위해 표지석 설치

입력 2019-05-20 09:57   수정 2019-05-20 09:57

중·일 전쟁의 서막을 연 1937년 옥천군의 창명보통학교(現 죽향초등학교) 아침 조회시간, 이 학교의 교장 요시다 이치로(吉田一太)와 학생 4400명은 조회에 앞서 아래의 문장을 크게 외치고 있었다.

사진 1-2(옥천군 창명보통학교 조회시간)
일제시대 때 옥천 창명보통학교 조회시간 사진
[우리들은 대일본 제국의 신민(臣民)입니다] [우리들은 마음을 합하여 천황 폐하에게 충의를 다합니다] 일제가 내선일체, 황국신민화를 외치며 대한민국의 민족성을 말살하기 시작한 1937년부터 패망한 1945년까지 우리나라에서는 일제에게 충성을 강요하는 맹세문이 울려 퍼졌다.

학교는 물론, 관공서와 회사 등에서 조회를 하면서 우리나라 국민들은 항상 이 맹세문을 낭송해야 했다. 일제는 이 황국신민서사를 낭송하게 하는데 그치지 않고 전국 곳곳에 이 맹세문이 적힌 비석을 세우기 시작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관내에서 가장 오래된 초등학교인 죽향초등학교에서 발견된 황국신민서사비, 이 비석은 광복 후 통일탑으로 불리 우다 1993년에 비로소 일제 강점기의 잔재라는 것이 알려졌다.

옥천군은 이 비석을 1994년 구읍에 있는 정지용생가 앞에 눕혀 놓고, 생가를 오가는 방문객들이 밟고 지나갈 수 있도록 돌다리로 만들었다. (사진)

사진 1-1(정지용 생가 앞 돌다리 표지석)


하지만 주변에는 이 돌다리에 대한 어떤 정보나 안내가 없자, 옥천군은 구체적인 설명을 담은 표지석을 최근 세우게 됐다.

원형으로 된 표지석에는 "이 다리는 일제강점기인 1940년대 옥천 죽향초등학교 교정에 세워진 '황국신민서사비'다"라는 글귀와 함께 "광복 후 글자를 지우고 통일탑으로 사용되다 1994년 현재의 위치로 옮겨졌다"며" "일제강점기 일본이 우리 학생들에게 충성맹세를 강요한 내용이 새겨졌단 비로, 대한민국의 아픈 역사를 되새길 수 있는 자료다"라고 적혀 있다. 옥천=이영복 기자 pungluiin@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