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고종수 '취임부터 경질까지' 롤러코스터 초보감독 1년 5개월

입력 2019-05-21 08:47   수정 2019-05-21 14:11

3E4A8265
21일 전격 경질된 프로축구 대전시티즌 고종수 감독은 롤러코스터와 같은 사령탑 생활을 뒤로 한 채 1년 5개월 만에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천재 미드필더'라는 닉네임 처럼 항상 서포트라이트를 받았던 선수생활과 닮은꼴로 축구계와 언론의 관심을 한 몸을 받으며 감독에 취임했고 지난 시즌 후반기 팀의 가파른 상승세를 이끌며 시티즌 부활의 선봉장으로 입지를 굳히는 듯 했다.

하지만, 신인선수 선발 의혹에 연루돼 경찰 수사를 받고 최근 거듭된 성적 부진으로 더 이상 시티즌호(號) 선장직에서 버티지 못하고 중도하차 했다.

고 전 감독은 2007년부터 두 시즌을 대전에서 선수로 활약했으며 2009년 은퇴한 뒤 수원삼성 트레이너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매탄고 코치와 수원삼성 1군 코치로 지도자 경력을 쌓은 고 전 감독은 은사였던 김호 전 대표이사의 부름을 받고 다소 이른 나이에 프로팀 감독 자리에 올랐다.

고종수의 감독 생활은 초기부터 순탄하지 못했다. 대전 팬들은 과거 고 전 감독이 선수시절 구단과의 마찰로 팀을 무단이탈한 전력을 문제 삼았고 이에 대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호 대표는 "개인의 인격이 침해될 수 있다"며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고종수의 감독 데뷔전은 2017시즌 부천FC와 개막전이었다. 대전은 1-2로 패했고 다음 라운드 안산전에서는 상대가 2명이나 퇴장당한 수적 우위에도 불구하고 2-3으로 역전패했다. 고 전 감독의 데뷔 첫 승은 3라운드 서울이랜드와의 홈경기에서 이뤄졌다.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던 대전은 후반 32분 페드로의 PK 골로 선제골을 터트렸고 이 골을 지켜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선수들에게 승리의 헹가래를 받은 고 전 감독은 "하늘이 도와준 것 같다"고 총평을 남겼다.

시즌 중반까지 중하위권을 맴돌았던 대전은 9월 들어 성적이 급반등하며 11게임 무패행진을 기록했고 극적으로 4강 플레이오프에 올랐다. 시즌 내내 초보감독의 꼬리표를 달고 다녔던 고 전 감독은 이를 계기로 한때나마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고 전 감독의 입지는 2019시즌 시작 전부터 흔들렸다. 지난해 말에 실시한 대전시티즌 신인선수 선발과정에서 부정행위가 적발되며 논란에 휩싸였고 결국 김호 대표이사가 구단에 사표를 제출했다. 고 전 감독 본인도 경찰에 불려가 조사를 받았고 피의자로 전환되기에 이르렀다. 시즌 초반 2연승을 달렸던 성적은 이후 곤두박질했다. 급기야 지난 5일 열린 경기에서는 원정팀 부산에 0-5로 패하며 팬들을 절망에 빠뜨렸다.

김호 대표의 후임으로 부임한 최용규 대표이사는 취임 첫날부터 대대적인 구단 쇄신을 예고했다. 최 대표는 지난 달 말 기자간담회에서 피의자로 전환된 고 전 감독에 대한 경질을 예고한 바 있다. 다만 수사가 진행 중인 상태에서 신중하게 검토하자는 것이 최 대표의 입장이었다.

최 대표는 21일 저녁 중도일보와의 통화에서 "고 감독이 피의자로 전환된 상황에서 성적마저 바닥으로 떨어지는 현재의 사태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게 됐다"며 "고 감독의 자진 사퇴보다는 구단 측에서 먼저 결정으로 내리고 경질을 통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고 전 감독의 후임은 결정되지 않았다. 다만 P급 라이센스를 가진 지도자가 벤치에 앉을 수 있다는 프로연맹 규정에 따라 박철 현 스카우트가 임시 감독직을 맡게 됐다. 현재 대전시티즌에 P급 지도자 자격증 보유자는 박철 감독이 유일하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