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숙련된 인재양성…공공기관 서비스 강화돼야"

文대통령 충북 경제투어 지역경제인과 간담회 바이오산업 중흥위한 건의 봇물
인적자원개발, 원스톱 서비스 강화 주문 인프라 확충 요구도

입력 2019-05-22 15:12   수정 2019-05-22 17:16
신문게재 2019-05-23 4면

"국제 경쟁력은 있는데 인적자원은 제한돼 있다"

"공공기관에서의 원스톱 서비스가 강화돼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전국 지역경제 투어 일환으로 충북을 찾은 가운데 충청 경제인들이 지역 바이오산업 중흥을 위한 건의가 봇물 처럼 쏟아졌다. 이날 청주시 흥덕구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 내 북카페 '마담'에서 문 대통령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다.

김문정 사토리우스코리아 상무는 "저희 회사는 연구에서부터 생산까지 바이오와 관련된 연구자들을 서포트하는 그런 컨설팅, 서비스, 제품을 판매하고 공급하는 회사"라며 "현장에서 가장 많이 느끼는 것은 지금 굉장히 좋은 아이디어로 국제 경쟁력을 가지고 바이오 신약을 개발하고 계신 분들이 굉장히 많은데 그 분들이 사용할 수 있는 인적 자원은 굉장히 제한돼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숙련된 인재양성이 국가적으로 굉장히 필요한 사업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대통령께서 오셨을 때 꼭 그 부분에 대해서 숙고해 주셨으면 하는 부탁을 드린다"고 건의했다.

원영재 인텍메디 대표는 창업 이후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바이오산업 부흥을 위한 공공기관 역할을 강조했다. 원 대표는 "바이오헬스 산업이 굉장히 진입장벽이 높은데 6개월만에 저희가 매출 5억 원을 낼 수 있을 정도로 굉장히 빠른 시간 안에 안정화가 됐던 것은 재단에서 공공기관에서 지원하는 원스톱 그런 지원 서비스가 굉장히 큰 도움이 됐다"며 "저보다 더 유능하고 의지는 있지만 쉽게 창업에 뛰어들지 못하는 연구원이 많이 있는데 인텍메디 사례를 바탕으로 공공기관에서의 원스톱 서비스가 더 많이 강화된다면 훨씬 많은 기업들이 저처럼 용기를 내서 창업도 하고, 시장에도 빨리 안착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신약개발 회사에 정확한 데이터 산출을 위한 기술 지원을 하고 있다는 신숙정 ㈜큐라켐 대표이사는 인프라확충을 당부했다.

그는 " 신약 개발하는 제약사와 바이오텍은 많은데 기관 인프라 역할을 하는 시험대행기관, CRO, CMO가 부족한 현상이다"며 "CRO, CMO는 국가로 치면 도로, 항만 이런 역할을 하는데, 많은 물건을 만드는데 그것을 실어서 내보낼 수 있는 도로와 항만이 없으면 굉장히 시간이 지연되는 데 이를 단축하는 것이 신약 개발에 중요한 요소로 인프라를 조금 더 육성시키면 어떨까 한다"고 말했다.



지역 경제인들로부터 건의를 받은 문 대통령은 "요즘 외국에 나가 보면 우리나라가 우리 스스로 잘 인식하지 못할 만큼 놀라울 정도로 위상이 달라졌다"며 " 이제는 메이드 인 코리아라고 그러면 말하자면 고급, 그다음에 아주 첨단, 이런 제품들을 얘기를 한다"며 경제인들을 격려했다.

이어 "바이오신약 분야는 말하자면 반도체 시장하고 맞먹을 정도의 그런 시장 규모를 갖고 있고, 또 그보다 빠른 앞으로의 성장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정부도 이런 바이오헬스 분야를 3대 전략적인 신산업으로 선정해서 집중적으로 지원을 하려고 한다"고 약속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