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기획] 전략적 접근과 정치력 필요…제2혁신도시도 주목해야

[옛 충남도청사 활용 어떻게]
하. 원도심 활력소 방안은

입력 2019-05-22 15:52   수정 2019-05-22 16:26
신문게재 2019-05-23 3면

2017091601000830000036731
옛 충남도청사 활용을 위해선 대전시의 전략적 접근과 정치력이 뒷받침돼야 하며, 정부가 추진 중인 제2혁신도시 조성을 주목해야한다는 전문가 의견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016년 용역을 통해 옛 충남도청사를 지식정보와 비즈니스가 융합된 메이커 문화 플랫폼 조성을 제안했을 뿐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다. 정부 예산을 들여 매입을 하는데 활용까지 해야 하냐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결국 옛 충남도청사를 활용해야 할 대전시의 방향 설정이 중요하다. 현재 추진 중인 창의도서관이나 메이커 스페이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등으로는 원도심 활성화라는 큰 과제 해결이 쉽지 않아 보인다. 추후 시설 운영에 따른 예산도 필요해 시 재정부담으로 남을 수 있다. 결국 정부의 기관이나 시설이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는 것.

일각에서는 청주의 국립현대미술관 유치를 주목해야 한다고 의견도 있다.

지난해 충북 청주시 청원구에 개관한 국립현대미술관 청주는 2004년 중단된 연초제조창에 들어섰다. 공예비엔날레와 공예페어 등 꾸준한 콘텐츠 투자와 국립문자박물관이나 한국문학관 등 수많은 기관 유치 실패를 딛고 만든 결과물이다. 광주에 위치한 옛 전남도청사에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조성된 사례도 마찬가지다. 옛 충남도청사에 국립근현대사 박물관 유치를 대통령 공약으로까지 만들고 추진하지 못한 대전시와 대조적이다. 옛 충남도청사 활용 방안에 부정적인 문체부를 설득하는 것은 결국 대전시의 정치력이라는 것.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대통령 공약까지 만들고도 시설 유치를 못한 것은 대전의 정치적 한계를 드러내는 것"이라면서 "대전시를 중심으로 구상한 기관이나 시설 유치를 위해 지역 정치권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와 여당이 추진 중인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한 제2혁신도시 추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122개 수도권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을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의 주요 공약 중 하나로 내놓을 것을 논의하고 있다"면서 "2차 공공기관 이전을 하는 경우 해당 기관들을 10개 혁신도시가 아니라, 신도심·혁신도시 건설로 어려움을 겪는 지방 대도시의 도심으로 옮기는 방안도 검토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강병수 충남대 교수는 "정부가 제2혁신도시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대전시가 적극적으로 기관 유치에 나설 필요가 있다"면서 "옛 충남도청사를 비롯해 소제동 일대까지 이전이 예상되는 문화 관련 기관들을 모아 문화 지구를 이룰 수 있다면 분명 시너지 효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전문가들은 시민개방 공간을 강조하고 있다. 옛 충남도청사가 가진 공간성이나 상징성 등을 고려하면 공원 조성과 도서관 등 시민 편의시설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또 옛 충남도청사 옆에 위치한 옛 충남도경찰청 부지에 들어서는 공공청사와의 연계성, 주변 지역의 도시 재생, 대중교통을 비롯한 교통 체계 등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염인섭 대전·세종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옛 충남도청사 활용 방안도 중요하지만, 교통이나 도시재생 사업 등 주변 환경과의 연계성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 마련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