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신천식의 이슈토론] "양성평등은 시대적 가치관, 고유 인권 존중부터 시작돼야"

22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양성평등, 당신의 생각을 묻는다' 주제로

입력 2019-05-22 16:33   수정 2019-05-22 16:50

신천식의 이슈토론 22일자2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22일 오후 1시 30분 중도일보 인터넷방송 스튜디오에서 '양성 평등! 당신의 생각을 묻는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김경희 대전시 성인식 정책담당관, 신천식 박사, 권사랑 대전여성잡지[보슈] 대표와 서한나 편집장
사람은 누구나 성별로 인한 차별이나 불이익 없이 살 권리가 있다. 성별에 따른 차별과 편견 없이 고유의 인권을 보장받고 모든 영역의 동등한 참여가 의식 있는 도시와 국가를 결정하는 기준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실제는 그렇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양성평등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해결해야 할 문제들을 고민해야 하는 이유다.

권사랑 대전여성잡지 '보슈' 대표는 22일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3년 전 강남역 노래방 화장실 살인사건의 피해여성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희생됐다"며 "지극히 일상적인 공간에서 벌어진 사건을 보면서 '나'도 피해자가 될 수 있고, 여성 안전에 대해 개인을 넘어 사회적 개선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며 여성문제에 몸담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날 토론은 '양성평등, 당신의 생각을 묻는다'라는 주제로 김경희 대전시 성인지 정책담당관, 권사랑 대전여성잡지 '보슈' 대표와 서한나 편집장이 참석해 진행됐다.

양성평등 맥락에서 '성인지 감수성'에 대해 유교문화권 세대들이 생소하고 동떨어진 개념으로 바라본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 편집장은 "버스에서의 성추행이나 폭력의 대상이 주로 여성인 뉴스를 접하는 건 일상에서 비일비재하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성 관련 피해는 20~30대 여성층에서 가장 흔하다"라며 "은행이나 대기업 취업에서 여성을 적게 뽑기 위해 남성의 점수를 올려주거나 출산과 육아로 여성의 승진 기회가 박탈되는 경우도 성차별이다"라고 말했다.

2012년부터 여성가족부에서는 '지역 성평등지수'에 대한 연구와 통계분석을 하고 있다. 김경희 정책담당관은 "대전의 성평등지수는 상위권을 유지하는 반면, 강력범죄 피해와 같은 안전지수에 대한 불안감은 꾸준히 늘고 있다"며 "2007년 78.8%에서 2017년 89.5%까지 올라 범죄에 대한 안전이 매우 취약하다"고 설명했다.

양성평등 관점에서 사회적으로 행해지는 불평등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권 대표는 "사회적으로 큰 문제라면 남성에게 배당을 더 주는 '임금격차'나 의회, 국회에서 여성의 의사결정권이 상대적으로 배제되는 부분은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정책담당관은 "우리의 문화는 '예, 아니오'를 분명히 할 수 없는 구조다"라며 "~다움으로 한정짓지 말고 양성성이 조화롭게 발현되도록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직급체계의 성차별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김 정책담당관은 "현재 9급 공무원 절반이 여성이고 중앙부처 5급 이상 공무원 중 여성이 상당수다"라며 "20~30년 후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을 기다릴 게 아니라 능동적 개입으로 간극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양성평등의 올바른 인식에 대해 권 대표는 "청년층 중 비혼여성들이 꽤 많다"며 "이들을 위한 복지나 재정시스템이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정책담당관은 "대전시는 모든 정책에 대해 젠더(Gender)의 관점에서 고민한다"며 "특히 2030세대가 공감하는 정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