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 출신 김도현 베트남 대사, 징계위 결과에 충청인들 속 타들어가

인사혁신처 징계위 열어 김도현 베트남 대사 위반 혐의 고의성 여부 판단
서대전초-대성중- 대전 대신고 졸업

입력 2019-05-24 08:18   수정 2019-06-06 11:57

김도현 박항서
김도현 베트남 대사(사진 왼쪽) 부부와 박항서 감독 부부,
대전 출신인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의 징계 절차가 지난 24일부터 시작돼 충청인들이 애를 태우고 있다.

김 대사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법(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귀임 처분을 받고 징계 절차가 진행 중이다. 서대전초-대성중- 대전 대신고를 나왔다. 학교 시절 1등을 몇 번 놓치지 않은 천재형이다.

인사혁신처는 이날 오후 김 대사를 직접 불러 중앙공무원징계위원회를 열어 관련 법 위반 여부를 따졌다.

징계위는 내부 논의를 거쳐 이르면 이번주 외교부에 결과를 통보할 방침이다.

김 대사가 지난 5일 귀임하자 베트남 교민단체는 물론 지역민들은 충청 정치권이 나서 '구명 운동'을 전개하는 등 부당성을 적극 주장해왔다.

김 대사는 외교부 감사에서 지난해 10월 베트남의 한 골프장 개장 행사에 가족을 동반해 2박 3일간 참석하면서 행사 주최자인 베트남 기업으로부터 항공료와 숙박비를 제공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시 27회인 김 대사는 지난 2003년 말 노무현 정부 때 자주파·동맹파 갈등이 불거졌을 때 중심에 있었다. 2012년 삼성전자 글로벌협력그룹장으로 옮긴 뒤 2017년 11월부터 무선사업부 구주·CIS 수출그룹 담당 임원으로 재직하다 지난해 4월 주베트남 대사로 전격 발탁됐다.

외교부 조치에 대해 베트남 하노이 교민 4단체는 지난달 22일 성명서를 통해 "이번 김도현 대사의 소환은 교민과 진출기업들의 민의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며 "김도현 대사야 말로 소위 '관피아'를 탈피한 외교관으로 다른 외교관들이 본받아야 할 귀감"이라고 주장했다.

고려대 윤성학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외교관은 또 없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김 대사의 적극적 활동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