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한국소비자원, '비아고고' 사이트 피해 증가… 주의 당부

콘서트 등 개인 간 티켓 거래 플랫폼 피해 늘어
소비자불만 2017년 2건, 2018년 15건으로 급증
영국, 호주, 뉴질랜드 등 불공정 거래 관행 규제

입력 2019-05-24 10:32   수정 2019-05-24 13:57

# A 씨는 2019년 4월 국내 가수 콘서트 티켓을 예매하기 위해 국내 예매 사이트에서 예매를 시도했으나 사이트 오류로 예매가 진행되지 않았다. A씨는 인터넷 검색을 통해 '비아고고' 사이트를 알게 됐고, 티켓 2장을 구매했다.

A씨는 티켓 가격은 2장에 30만 원인데 160만 원이 결제된 사실을 알고 즉시 구매 취소를 요청했으나 '비아고고' 측은 취소는 불가하고 재판매만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메인
비아고고 사이트 메인 페이지.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콘서트, 뮤지컬, 스포츠 경기 등 각종 이벤트 티켓의 개인 간 거래를 위한 플랫폼을 제공하는 '비아고고' 사이트 관련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에 비아고고를 이용한 소비자의 불만이 접수되고 있는데 2017년에 2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15건으로 급증했다.

소비자불만 내용은 ▲구매한 티켓의 취소·환급 거부 ▲기존 가격에 비해 지나치게 비싼 가격에 판매 ▲공연 전까지 티켓 미교부 ▲입장이 거부되는 티켓 판매 등이었다.

소비자들은 주로 저렴한 가격의 티켓이나 구하기 힘든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 비아고고 사이트를 이용하고, 해외 공연과 국내 공연 티켓도 해당 사이트를 통해 구매하고 있다. 비아고고는 직접 티켓을 판매하지 않고 개인 간에 티켓을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을 한국어를 포함해 각국의 언어로 제공하고 있다.

메인1
구매 과정에서 결제를 재촉하는 팝업창과 표시.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하지만 국내에 통신판매업 신고가 돼 있지 않아 거래 과정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거래 당사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문제 해결에 직접 관여하지 않아 소비자 불만을 야기하고 있다.

이미 영국, 호주, 뉴질랜드에선 비아고고 사이트의 불공정 거래 관행에 규제를 걸었다. 영국 법원은 경쟁시장청의 제소에 따라 구매자가 이용할 좌석 정보 고지, 티켓 구매자 법적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판매자에 대한 정보 제공 등 소비자 보호를 위한 조치 사항을 명령했다.

호주 연방법원도 비아고고 사이트가 과도한 예약비용을 부과한 행위 등에 관한 벌금을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내릴 계획임을 밝혔다.

뉴질랜드의 경우 상업위원회가 티켓 가격과 남은 수량에 대해 허위 정보를 제공한 행위에 대해 공정거래법 위반으로 제소, 소송은 현재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소비자원은 국내 소비자들에게 ▲티켓 재판매 플랫폼을 제공하는 사업자는 티켓 판매의 주체가 아니어서 거래 과정에 발생한 문제에 대한 책임이 제한적이라는 사실을 명확히 알고 거래할 것 ▲티켓 판매 가격, 취소·환급 가능 여부, 재판매 수수료 등 거래조건을 꼼꼼히 확인할 것 등을 당부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