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박철 대행이 이끈 대전시티즌, 수원에 0-2패

입력 2019-05-25 19:05   수정 2019-05-25 19:09

BJ9J1701
고종수 감독 경질 이후 박철 대행 체제로 나선 대전시티즌이 수원에 패했다. 2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수원FC와 대전시티즌과의 13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은 전반과 후반 1골씩 내주며 0-2로 패했다. (대전시티즌 김장헌)
고종수 감독 경질 이후 박철 대행 체제로 나선 대전시티즌이 수원에 패했다. 2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 2019 수원 FC와 대전시티즌과의 13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은 전반과 후반 1골씩 내주며 0-2로 패했다.

대전은 강한빛과 가도에프 박인혁을 공격 선봉에 세우고 안항현과 박수일 박수창을 중원에 윤신영과 윤경보, 전상훈, 황재훈을 수비라인에 세운 4-3-3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수원은 이재안을 원톱에 세우고 치솜, 안병준, 황병권, 장성재, 백성동을 중원에 헤운 4-5-1포메이션으로 대전에 맞섰다.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기 위한 중원 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홈 팀 수원은 이재안과 안병준이 대전의 골문을 맴돌며 슈팅 기회를 노렸고 대전은 박수창과 박수일이 측면에서 강한빛을 지원하는 공격을 전개했다.

전반 15분이 넘어서며 전체적인 경기 흐름이 수원으로 우세하게 전개됐다. 전반 19분 대전 진영 오른쪽 코너킥에서 올라온 볼이 문전 앞 혼전 속에서 슈팅으로 이어졌으나 다행히 골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전반 27분 대전의 치명적인 실수가 나왔다. 박주원이 골킥을 하는 상황에서 수비수에게 이어준다는 패스가 페널티 지역 바로 앞에 있던 안병준에게 연결됐다. 볼을 잡은 안병준은 단독 드리블로 치고 들어가 박주원을 제치고 대전의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한 대전은 라인을 올려 동점골 공략에 나섰으나 수원의 집요한 수비에 밀려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 들어 대전은 선수 교체로 공격 라인에 변화를 시도했다. 전반 내내 부진했던 가도에프를 빼고 신인 이호빈을 투입했다. 후반 10분 수원 진영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박수일이 머리에 맞혔으나 옆 그물을 맞혔다. 4분 뒤에는 박인혁이 오른쪽 측면으로 빠르게 치고 들어가 슈팅을 날렸으나 골대 위로 살짝 벗어났다. 후반 23분 대전은 박수창을 빼고 조귀범을 투입해 중원을 강화했다.



후반 36분 공격 템포를 조절했던 수원이 추가 골을 터트렸다. 대전 진영 오른쪽 측면에서 백성동이 올려준 낮은 패스를 골문 앞에 있던 치솜이 받아 슈팅을 날려 대전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내내 좋은 흐름을 유지했던 대전의 공격이 치솜의 추가 골로 주저앉는 순간이었다. 대전은 추가 시간까지 공격을 시도했으나 추격 골은 나오지 않았다. 경기는 0-2 수원의 승리로 끝났다.

대전시티즌은 오는 6월 1일 오후 7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부천FC와 시즌 15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