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 혁신도시 지정, 시장-구청장 힘 모은다

24일 대덕구청 대전분권정책협의회에서 공동 협력 대응키로

입력 2019-05-26 11:41   수정 2019-05-26 12:24

대전 혁신도시 지정, 시장-구청장 힘 모은다 (2)
허태정 대전시장과 황인호 동구청장, 박용갑 중구청장, 장종태 서구청장, 박정현 대덕구청장,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지난 24일 대덕구청 중회의실에서 제8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를 갖고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통해 지역인재 채용 등 청년 일자리를 적극 창출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과 대전지역 5개 구청장이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공동으로 협력하고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허 시장과 황인호 동구청장, 박용갑 중구청장, 장종태 서구청장, 박정현 대덕구청장,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지난 24일 대덕구청 중회의실에서 제8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를 갖고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통해 지역인재 채용 등 청년 일자리를 적극 창출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혁신도시 2차는 대도시권 중심으로 지역균형 발전과 원도심 재생이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갈 때 성공할 수 있다"며 "혁신도시와 관련 법 개정을 현재 국회에서 진행하고 있는데 잘 풀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역을 중심으로 한 원도심 공공기관 유치를 재차 강조하는 발언도 이어졌다.

허 시장은 "대전은 역세권을 중심으로 대전 원도심에 혁신도시를 추진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보여지는데 그런 의미에서 지역 국회의원도 전적으로 공감을 표했고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며 "5개 구청장의 이해와 지역의 염원을 잘 표현해 이번 총선 과정에서 중요한 이슈로 지역 염원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하자"고 전했다.

대전은 그동안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공공기관 이전, 지역인재 채용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등 심각한 역차별을 받아왔다.

대전시는 혁신도시가 신도시 개발 위주로 지정돼 원도심 문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고 보고, 역세권을 포함한 원도심 지역을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로 지정해 새로운 혁신도시 모델을 제시 한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지역정치권과의 공조를 통해 충남, 세종과 연계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공동 대응해 나가고 있다. 이달엔 청와대와 국회, 균형발전위원회, 국토부 등을 방문해 지속 건의할 예정이며, 다음 달엔 시의회와 협력해 혁신도시 지정 촉구 결의안이 채택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지역 여론과 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혁신도시 분위기 조성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혁신도시 지정을 통한 공공기관 지방 이전 추진 ▲시-구 간 효율적 기능배분을 위한 사무조정 ▲시민 정책제안 플랫폼 '대전시소' 운영 ▲지방재정 신속집행 ▲공중화장실 위치정보 안내서비스 구축,운영 ▲자율방범대 활동지원금 시비 지원이 안건으로 상정됐다. 이상문·임효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