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천안 태양광발전소 건립 두고 주민갈등 심화

입력 2019-05-27 09:26   수정 2019-05-27 17:01
신문게재 2019-05-28 14면

천안지역 태양광발전소 허가를 두고 상당수 지역 주민과의 마찰이 심화되고 있다.

천안시에 따르면 2019년 5월 기준 천안지역에는 6곳의 태양광 발전소가 운영 중이며 16곳이 허가 후 공사에 착공해 22곳이 운영허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업자가 허가 신청을 내 심의가 진행 중인 사업지가 24곳으로 업체들의 태양과 발전 허가 신청이 이어지고 있다.

이는 문재인 정부 들어 추진 중인 친환경 발전정책의 일환으로 2017년 7개소의 발전소가 신청이 들어온 이후 지난해 42개소에 태양광 발전소에 대한 설치 신청이 들어왔다.

하지만 태양광 발전소의 사업허가 신청에 따른 주민과의 갈등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

현재까지 허가를 받아 공사가 진행 중이거나 신청 과정 중에 주민들의 반대가 이어지는 사업장만 16곳에 달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에는 농어촌공사가 천안지역 4개 저수지에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하겠다고 밝히면서 주민들과 극심한 갈등을 불러일으켰다.



당시 주민들은 수상태양광 발전소 건설에 따른 환경오염과 미관훼손을 이유로 대대적인 반대 운동을 벌였으며 올해 초 농어촌 공사가 '주민들이 반대하는 수상태양광 사업은 진행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갈등이 일단락됐다.

수상 태양광 사업 외에도 민간업체들이 중구난방식으로 태양광 발전소 사업을 신청하면서 주민들과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지난 3월 A업체가 구도리 일원 1만2000㎡에 998.4㎾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립하겠다며 개발행위 신청을 한 것을 두고 주민들과 갈등을 빚었다.

주민들은 해당 지역이 2017년 집중호우로 인해 소하천 제방 700m가 유실돼 복구가 진행 중인 지역으로 개발행위가 이뤄질 경우 막대한 피해가 우려된다며 시에 탄원서 제출 등 대대적인 반대 시위를 가졌다.

또, 지난 22일에는 광덕면 매당리 주민들이 천안시 앞에서 태양광 사업을 추진하는 B 업체에 대한 성토를 이어갔다.

매당리 주민들은 B 업체가 주민들의 반발에도 도시계발 심의위원회에 태양광발전소 안건을 심의 요청했다며 해당 안건의 부결을 요구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주민들은 매당리 일원에 들어설 태양광발전소의 위치가 산 중턱에 있어 집중호우 시 토사 유출 등의 안전문제 야기와 자연 훼손이 우려된다며 반대의견을 밝혔으며 이날 진행된 도시개발심의위원회는 자연훼손을 이유로 부결시켰다.

문제는 도시개발심의위원회에서 부결이 되더라도 업체들이 행정심판과 소송까지 불사하며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천안시 관계자는 "사업 요청이 들어오면 법적인 검토는 우선적으로 하고 있다"며 "다만, 반대 의견이 월등히 많이 제기된 곳은 방문해 사업의 절차 등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시가 직접 개입할 수는 없는 만큼 사업주와 주민들 간 대화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