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혁신도시 지정' 대전시 지역외 정치권과 협력 강화

허시장 "지역 외 국회의원 설득 중요…국회 공론화 보편화 주력할 것"
LNG발전소는 7월 공론 과정추진...월평 갈마지구 민특은 정림지구 결과와 선 그어

입력 2019-05-27 15:12   수정 2019-05-27 17:16
신문게재 2019-05-28 1면

20190527 시정브리핑02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정례 기자브리핑을 열고 여름철 자연재난 대응체계 강화, 대전 혁신도시 지정 추진, 민선7기 성인지 주요정책 등을 설명했다.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지역 외 정치권과 협력체계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정례 기자브리핑을 열고 "그동안 세종시의 출범으로 인해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에서 제외돼 지역인재 채용이나 공공기관 이전 등 역차별을 받고 있고, 세종의 고속 성장으로 인구 감소 등 대전시에 영향을 주고 있다"면서 "지역 상생과 대전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라도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부가 혁신도시 시즌2를 준비하면서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이 더욱 절실해졌다.

허 시장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발표하고 균형발전위원장이 2차 공공기관 이전을 대도시 구도심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면서 "대전은 역세권을 포함한 원도심을 혁신도시 개발 예정지구로 지정할 것을 요구하는 등 대응 방안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허 시장은 정치권 협조를 핵심으로 꼽았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선 국회 중심 정치권, 중앙부처 판단, 문재인 정부 입장 등 3가지를 해결해야 하는데 그중 정치권의 협조만 잘 이뤄진다면 지정이 어렵지 않다"면서 "국회에서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이 공론화되고 보편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대전과 충남을 비롯해 충청권이 함께 공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시는 혁신도시 지정과 함께 공공기관 이전·지역인재 채용 등이 조기 가시화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 등과 연계 추진하고 다음 달 18일 예정된 제2차 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충남과 세종, 충북과 공감대를 형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공기관 이전 추진단(TF)을 구성해 대덕특구, 과기정통부, 대전 정부청사, 코레일 등 시 지역 관련 기관을 공감대 형성과 함께 조직적이고 장기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연초 논란이 됐다 잠정 중단된 LNG발전소 건립에 대해 허 시장은 "당시에는 지역경제 견인과 기업유치, 지역 에너지원 해결 등을 확보하겠다는 생각에 시작했지만, 환경 유해 등 시민 공감을 이루는데 부족했다"면서 "민선 7기 1주년인 7월 중 본격적으로 의견을 수렴해 공론화 과정을 만들어 가고 그 결과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 시장은 다음 달 도시계획위원회 재심의를 앞둔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과 도계위를 통과한 월평공원 정림지구 결과와는 선을 그었다. 허 시장은 "공론화위원회 결정을 존중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고, 도시계획위원회에 충분히 입장을 전달했다"면서 "공론화 결과는 갈마지구에 제안돼 진행한 것으로 월평공원 정림지구 결과와 동일 선상에서 보는 것은 무리한 해석"이라고 말했다.

골프존 등 향토기업의 탈대전 문제와 관련해서는 고부가가치 지식산업 분야로 산업을 재편하는 한편, 산업단지 조성 추진을 통해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