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게임중독 질병' 대전시 e스포츠 산업 위축 우려

세계보건기구, 게임 이용 장애 질병으로 규정
e스포츠경기장 등 대전시 게임산업 육성 주력… 산업 약화 우려감 나와

입력 2019-05-27 15:48   수정 2019-05-27 17:03
신문게재 2019-05-28 2면

2019032501002377400104371
대전시가 추진 중인 e스포츠 경기장 모습. 사진제공은 대전시
WHO(세계보건기구)가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규정해 찬반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대전시가 민선 7기 공약 사업으로 추진 중인 e스포츠 활성화 등 게임 산업 육성의 위축이 우려되고 있다.

27일 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 따르면 대전은 지역 기반 게임산업 육성사업, H/W 기반 체감형 시뮬레이션게임 개발 특성화, e스포츠 경기장 구축, 대통령배 e스포츠 대회 유치, VR/AR제작거점센터 구축 등 게임산업 관련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있는 대표 지역이다.

특히 허태정 대전시장의 민선 7기 공약 5대 분야 93개 사업의 일환으로 'e스포츠 복합공간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공모한 'e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사업'에 선정돼 모두 110억원을 들여 엑스포과학공원 내 첨단과학관을 리모델링해 2927㎡ 규모의 e스포츠 상설경기장을 내년 상반기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경기장과 연계해 VR·AR 실증체험 지원센터를 구축해 경기장을 찾는 시민들에게 다양한 체험 기회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게임 관련 기업들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VR·AR관련으로 특화해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가 게임 이용 장애를 질병으로 분류하면서 대전의 게임 산업 육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당장 '2019년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를 유치해 오는 8월 17일~18일 대전에서 전국 대회를 치를 예정인데 영향을 줄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해 12월 한국콘텐츠진흥원에 제출한 '게임 과몰입 정책 변화에 따른 게임 산업의 경제적 효과 추정 보고서'에 따르면 질병코드 도입으로 2023년부터 2025년까지 3년간 발생하는 게임산업의 경제적 위축 효과가 약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와 관련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정례 기자브리핑에서 "게임 중독이라는 의미가 질병으로 규정해야 할 사안인지 사회적인 운동을 통해 건강한 환경을 갖도록 해야 하는지 의아하다"면서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규정하는 것은 제한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등 대전 게임 협회·단체들도 WHO의 게임장애 질병코드 도입을 반대하고 나섰다.

이들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명확한 연구나 과학적 근거 없이 게임을 부정적인 요소로 인식하는 전제에서 출발된 게임장애 질병코드 도입(안)은 단순히 게임 폐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에서부터 도출된 끔찍하고도 극단적인 분류"라면서 관련 산업의 타격 우려를 제기했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관계자는 "산업적으로 부작용은 모든 산업에 있는데 게임의 부작용을 너무 자극적으로 부각시킨 것 같다"면서 "대전에서 게임 산업이 성장하고 있는데 이런 결정이 나와 안타깝다. 대부분 중소기업들로 구성돼 더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WHO는 지난 25일(현지 시간) 오전 스위스에서 열린 제72차 세계보건총회에서 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에 질병코드(6C51)를 부여한 국제질병분류 개정안(ICD-11) 원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ICD-11은 오는 2022년부터 과도기를 걸쳐 국내를 포함한 각 회원국에 권고된다. 이상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