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허태정호' 1년… 대전시의회 정례회 '주목'

출범 1년 앞 내달 시의회 정례회 돌이
민선 7기 대전시정 '현미경 점검' 전망
미세먼지·LNG 등 주요현안 확인할 듯

입력 2019-05-27 16:42   수정 2019-05-27 17:58
신문게재 2019-05-28 3면

8대의회
▲사진=대전시의회 본회의장 전경
민선 7기 '허태정호(號)' 출범 1년을 앞둔 가운데 내달 초 정례회가 예정된 대전시의회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번 정례회에서 민선 7기 출범 1년을 맞은 대전시정의 중간평가와 더불어 각종 주요 현안에 대한 현미경 점검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시의회는 다음달 3일부터 21일까지 19일간 제243회 1차 정례회를 운영한다. 이번 정례회에선 전년도 세입·세출결산과 일반안건처리, 현장방문 등이 예정돼 있다.

의회 사무처는 통상 계획된 회기 운영이라며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분위기지만, 지역 정가가 이번 정례회에 보내는 관심은 예사롭지 않다.

민선 7기 출범 1년을 맞은 허태정호와 그동안의 대전시정을 강도 높게 평가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는 게 지역 정치권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먼저 점검할 현안이 즐비하다. 세종시 빨대 효과에 따른 대전지역 인구 감소 문제는 물론 악화되는 지역경제와 실업률에 대한 시의 대응이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한 의원은 "지역경제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도시의 근간인 인구마저 감소하는 추세인 만큼 이 문제를 따져보지 않을 수 없다"며 "의원들도 이 점에 대해선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상임위별로 점검할 주요 사업과 현안도 마찬가지인 상황이다. 논란을 빚은 바 있는 서구 평촌산단 LNG 발전소 유치와 잇따라 제동이 걸리고 있는 도시공원민간특례사업 등이 대표적이다.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전방문의 해 사업'의 경우 의회가 이전 회기에서부터 보완을 요구했던 만큼 사업 보완 여부와 대응·대책에 대한 점검 또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정례회에 임하는 의원들의 자세도 남다르다. 각 상임위원회별로 회의를 열고 점검 사항을 논의하는 한편 소관 기관으로부터 사전 보고를 받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는 모습이다.

이종호 복지환경위원장은 "복지환경위원회를 포함해 다른 위원회도 사전에 지금처럼 많은 회의를 열고 사안에 대한 심도높은 논의를 해본 건 처음"이라며 "성실하고 꼼꼼하게 현안을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의회 관계자는 "다른 정례회보다 이번 정례회 준비에 의원들이 준비를 미리하고 조례 관련 회의를 많이 하시는 것 같다"며 "바쁘긴 하지만 의원들이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익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