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미스코리아 대전·세종·충청 진·선·미,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홍보대사 위촉

백명자 본부장 "지역에 장기기증 운동의 새바람이 일어나길 기대"

입력 2019-05-27 21:37   수정 2019-05-28 09:38

미코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홍보대사로 따뜻한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는 27일 대전사무실에서 장기기증 홍보대사 위촉식을 열었다. <사진>

이날 2019 미스코리아 대전·세종·충청지역 예선 선발대회에서 수상한 진 김단아(21·동아방송예술대)씨, 선 이현경(21·한서대)·김이현(21·중앙대)씨, 미 윤라엘(23·상명대)·박지혜(25·성균관대)·박예림(24·숙명여대)씨를 홍보대사로 임명했다.

평소 생명나눔의 취지에 공감해 이번 장기기증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여한 6명의 미스코리아는 앞으로 자신들의 각양각색의 재능을 나누며 장기기증 홍보활동에 앞장서기로 약속했다.

장기기증서약에 동참한 김단아 씨는 "홍보대사로 따뜻한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으며, 이현경 씨는 "누군가에게 소중하고 간절할 수 있다. 열심히 홍보하겠다"고, 김이현 씨는 "좋은 발걸음에 한발 앞서가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백명자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대전지부 본부장은 "얼굴도 마음도 아름다운 미스코리아 6명 모두가 한뜻으로 생명나눔의 소중함에 참여해주어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이들의 따뜻한 나눔의 행보를 통해 대전·세종·충청지역에 장기기증 운동의 새바람이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