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뉴욕과 베트남이 만든 담백한 아시안푸드, 광화문역 맛집 반포식스

월남쌈, 쌀국수 등의 동남아 음식을 뉴욕식으로 재해석해 이색 세종문화회관 데이트 코스로 눈길

입력 2019-06-02 08:00   수정 2019-06-02 08:00

해외여행이 보편화되고 각국 현지 내 맛집 투어를 목적으로 여행을 떠나는 관광객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해외음식을 국내 정서에 맞게 재해석한 국내 음식점 또한 점차 늘어나고 있다. 

특히 베트남 음식은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으면서도 동남아 지역만의 이국적인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쌀국수와 같이 오랜 시간 사랑받은 메뉴는 베트남 현지의 맛을 단순 재현하는 것을 넘어 기존의 메뉴를 변형해 특별한 맛을 제공하는 식당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JD (1)

최근 베트남 요리를 가장 개성 있게 만든다고 알려지며 많은 이들의 발길을 붙잡는 곳은 경복궁 근처 광화문역 맛집으로 손꼽히는 판포식스(BanhPho6)다. 

베트남어로 빵을 의미하는 Banh(반)과 쌀국수를 의미하는 Pho(포), 6가지 향신료를 뜻하는 6(식스)의 합성어인 반포식스는 뉴욕 유학파 요리사와 베트남 현지 요리사가 함께 만든 아시안 푸드 전문점이다.

이곳에선 동남아 음식을 뉴욕식으로 재해석하여 ‘담백한 아시안 푸드’를 선보이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신선한 야채와 부드러운 소고기, 버미셀리 등을 라이스페이퍼에 싸먹는 ‘월남쌈’과 12시간 고아 진하고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는 ‘양지 쌀국수’, 싱싱한 해산물을 듬뿍 넣고 매콤하게 볶아낸 ‘타이 칠리 누들’ 등이 대표적인 메뉴이다.
JD (2)

내부 인테리어는 매장 전반적으로 모던한 뉴욕 동부 풍의 은은한 브라운 톤의 색이 깔려 있어 세련된 분위기를 제공하고, 중앙에 자리잡은 주방 양쪽으로는 테이블 좌석이, 안쪽에는 각종 모임에 적합한 3개의 독립룸이 마련돼 있어 연인부터 단체모임까지 편하게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세종문화회관 맛집으로도 불리는 반포식스는 반포역 6번 출구 앞에 자리잡고 있으며,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메뉴 및 가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봉원종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