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우리말 OX] 높여-높혀, 더욱이-더우기, 덮인-덮힌… 헛갈리는 우리말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제421강 틀리기 쉬운 우리말

입력 2019-06-07 00:00   수정 2019-06-07 00:00

♣일상생활에서, 또는 글을 쓰면서 우리는 헛갈리(헷갈리)는 우리말 때문에 고심하신 적이 있으시지요? 그래서 '한말글 사랑 한밭 모임'에서는 중부권 최고 언론인 '중도일보'와 손잡고 우리말 지키기와 바른말 보급에 힘쓰고 있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렇게 바로 잡아드립니다.

1. 성적을 50% 높혀 드립니다.('높여'로)

2, 허진주 가수의 '대전 아리랑'은 그 인기가 절정에 다달았다.('다다랐다'로)

3. 보약 한 첩 다려 드시지요('달여'로)

4. 할머니가 담궈 주시든 바로 그 장맛!('담가 주시던'으로)

♧참고



'-던'과 '-든'의 차이

'-던'은 먹던 밥, 쓰던 연필'처럼 과거회상어미,

'-든'은 '먹든 말든 네 맘대로 해라'처럼 선택형 연결어미.

5, 일찌기 우리의 선조들은 ('일찍이'로)

6, 더우기 걱정되는 것은 ('더욱이'로)

7. 눈 덮힌 벌판의 공허함 ('덮인'으로)

8. 사람으로써 그럴 수는 없다('사람으로서'로='으로서'는 자격격 조사)

9, 눈물로서 호소한다.('눈물로써'로= '로써'는 도구격 조사로 '수단, 가지고'의 뜻을 나타냄)

10. 세수는 안 했고요(글을 쓸 때 '했고요'로 써야 됩니다- 글말, 즉 문어체이기 때문입니다.),

11, 밥은 먹었구요, (말을 할 때는 '했구요'라고 해도 무방합니다. -입말 즉, 구어체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글을 쓸 때에는 했고요, 먹었고요, 잠을 잤고요 등으로 써야 되고, 말을 할 때는 먹었구요, 했구요 등으로 해도 무방하고, 대화체에서도 이렇게 써도 무방합니다.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현충원
대전국립현충원/연합DB
대전 현충원

김문수/ 시인

조국의 산하를 위하여

몸 바친 젊은 용사들의 혼이 살아 숨 쉬는 성지

전쟁의 상흔 속에 남겨진 봉분들

그들 묘비 앞에는 쓸쓸함의 이름 석 자



누가 이렇게 만들었을까

가인과 아벨의 전쟁으로 인하여

숨져간 젊은 넋들이여. 영혼들이여.

다시 기억하고 싶지 않을 비극의 전쟁



서로의 가슴 위에 총칼을 들이 댈 수 밖에

도대체 사상과 이념이 무엇이기에

서로 죽이고 피를 흘리어야만 하는지



사랑하는 아내를 두고 사랑하는 애인을 두고

전선으로 떠나야 했던 아 젊은 충혼들이여.



아, 고귀한 넋이 이 성스러운 언덕위에

잠이 들었나니 고히 잠드시라



아, 무명의 용사들이여

아 잊지 못할 청춘들의 영혼들이여

이곳 성지에 묻혔나니 성스러워라

아직도 이곳에 오면 젊은 영혼들이

살아 숨 쉬는 성지이어라,

-문학사랑 협의회 회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