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청양군,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열기 후끈

입력 2019-06-10 10:24   수정 2019-06-10 10:24

청양군 농업인의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열기가 뜨겁다.

NH 농협손해보험 자료에 따르면 5월 31일 기준 청양군 4753 농가(5526ha)가 재해보험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가입면적이 56% 늘어난 것으로 5월 말 현재 지난해 전체 가입실적(3905 농가 4731ha)을 훌쩍 넘어섰다.

품목별로는 벼 3263ha, 밤 1845ha, 고추 239ha 순으로 가입 실적이 높다.

지난해 폭염과 가뭄 피해로 158 농가가 모두 8억8000만 원의 보험금을 받았던 밤의 경우 재배 농가들이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필요성을 절감한 것을 보여주듯 가입면적이 91%나 뛰어올랐다.

군은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확대를 위해 20%였던 보험료 자부담 비율을 2017년부터 10%로 낮춘 것이 보험가입 증가의 주요인이 됐다고 분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오는 6월 28일 판매가 종료되는 벼 보험의 경우 보험료가 1ha당 1만5000원 정도로 저렴하고 다른 작물과 다르게 병충해(7종)까지 보장한다"면서 "모내기를 마친 농업인은 서둘러 보험에 가입해 예측하기 어려운 각종 농업재해에 철저히 대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