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당진시 고대면, 관광 활성화 방안 찾아 나서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컨설팅 진행

입력 2019-06-11 07:00   수정 2019-06-11 07:00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고대면 컨설팅
10일 현장 컨설팅을 위해 고대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신용석 연구원(오른 위) 등 연구원들과 신인철 고대면주민자치위원장 등으로부터 현황설명을 듣고 인터뷰를 진행하는 사진


당진시 고대면이 국가 문화예술관광 연구기관인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손잡고 지역의 역사와 문화, 관광자원을 연계한 관광 활성화 방안 찾기에 나섰다.

고대면에 따르면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관광정책연구실 연구진은 10일 고대면의 주요 역사문화 관광자원 현장을 방문하고 고대면장과 주민대표 인터뷰를 갖는 등 고대면의 여건에 맞는 관광활성화 방안과 지역맞춤형 관광상품 개발 컨설팅에 착수했다.

특히 고대면은 삼선산과 영랑사 당진포진성, 황토권역 체험마을 등 다양한 역사유적과 관광자원이 위치한 곳으로 최근에는 실내 드라마세트장 세 곳도 운영 중인 데다가 당진종합운동장을 확장하는 종합스포츠타운 조성사업도 추진되는 등 지역을 변화시킬 수 있는 개발 사업이 이어지고 있는 지역이다.

그러나 각 관광자원마다 역사가 있고 특색이 있는 자원임에도 불구하고 고대면이라는 지역 안에서 하나의 테마로 이어지지 못하는 한계가 있어 고대면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관광 자원 간 연계를 통해 지역문화관광 활성화 방안을 찾고자 컨설팅을 의뢰했다.

컨설팅의 첫 단계로 지역 내 기초자료 조사를 위해 진행된 이날 현장방문에서는 고대면의 주요 문화관광자원인 당진포진성과 황토권역마을, 드라마세트장, 삼선산수목원, 영랑사 등에 대한 현장 방문과 더불어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계자는 "고대면은 다양한 역사문화 자원을 갖고 있어 이 콘텐츠들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면 방문객들이 지속적으로 찾고 싶은 곳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전문적이고 현실적인 해결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컨설팅을 잘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컨설팅을 의뢰한 우희상 고대면장은 "이번 컨설팅을 통해 고대면의 역사유적과 관광자원, 지역개발 요인 등이 연계된 이야기 거리가 있는 고대면, 스토리텔링이 가능한 고대면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며 "나아가 보다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고대면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떠오르는 우리 지역의 문화관광 정체성 찾기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