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금산산림문화타운 목공체험 '학교내 아지트 만들기' 인기!

입력 2019-06-11 11:05   수정 2019-06-11 11:05

학교내 아지트
'우리의 아지트, 내 손으로 직접 만든다'.

금산산림문화타운 목공체험프로그램의 하나인 '학교내 아지트 만들기'가 인기다.

자유학기제와 연계한 중·고생들의 팀활동 목재건축체험으로 학교 내 유휴공간에 자신들만의 아지트를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매년 2개교를 선정해 진행한다.

올 상반기에는 금산산업고와 제원중이 참여했다.

학교 내 휴게공간에 자리한 테이블과 의자 등은 모두 이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손수 제작한 작품이다.

교육에 참여한 제원중 백종진교장은 "3학년 학생들이 참여했는데, 졸업 기념으로 후배들에게 선물하는 것이라 하니 더욱 애정과 관심을 쏟았고 좋은 추억이 되었다. 학교 뒤편 공간이 학생들의 쉼터로 탈바꿈되어 모두가 즐겁게 이용하고 있다"며 소감을 말했다.



산림자원이 풍부한 청정숲에서 다양한 생태체험, 캠핑, 숙박, 산책까지 남녀노소 누구나 보고, 즐기고, 힐링 할 수 있는 금산산림문화타운은 인근 지역 교육기관과 단체, 가족휴양객들이 체험학습의 장으로 많이 찾고 있다.

숲체험 및 하늘놀이터, 하늘슬라이드, 숲속교실에서의 생태놀이활동과 더불어 목공체험을 할 수 있는 목재문화체험장까지 하루 체험코스로 충분하다.

특히 목재문화체험장에서는 문패만들기, 우드버닝 등 20가지의 다양한 목공체험이 가능하다.

교사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도마만들기 체험이 요즘 인기다.

숲해설은 무료, 목공체험은 최소한의 재료비로 진행되며, 금산산림문화타운 홈페이지(http://forestown.geumsan.go.kr)에서 사전예약하면 된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