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을지대병원, 간호사 이직률 높아

간호사 이직률 15.55%로 타 직원 이직률의 2.3배
1~3년차가 66.54% 차지… 저연차 이직률 매우 높아
경력간호사 줄어들어 환자안전 심각, 대안 마련 절실

입력 2019-06-11 15:12   수정 2019-06-11 18:11
신문게재 2019-06-12 5면

을지대학교병원 전경사진
대전 을지대병원
대전 을지대병원의 간호사 이직률이 다른 병원과 비교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노조(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가 국내 36개 병원에 대해 간호사 이직률 실태를 조사한 결과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36개 병원의 전체 간호사 1만 6296명 중 이직한 간호사는 모두 2535명으로 이직률은 15.55%였다. 이는 간호사를 제외한 직원의 이직률 6.67%의 2.33배에 해당하는 것으로, 병원 직원 중 간호사의 이직률이 매우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직한 간호사 중 1~3년 저연차 간호사 비중이 66.5%에 달했다. 열악한 근무조건과 노동환경 개선, 신규간호사 교육제도의 획기적인 개선책 등 간호사 이직률 방지대책이 시급하다는 게 보건의료노조의 설명이다.

간호사 이직률이 가장 높은 병원은 을지대병원으로 41.30%를 기록했고, 인천사랑병원(37.6%), 광명성애병원(30.98%), 홍성의료원(27.30%), 원진녹색병원(25%), 강동성심병원(24.10%)이 뒤를 이었다.

이직한 간호사 중 1년차 신규간호사가 942명으로 37.15%를 차지했고, 2년차는 430명으로 16.96%, 3년차는 315명으로 12.42%를 차지했다. 전체 이직한 간호사 2535명 중 1~3년차 저연차 간호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66.54%로 2/3를 차지했다.

1년차 간호사 이직 비중이 가장 높은 병원은 충주의료원으로 전체 이직 간호사 중 1년차가 17명으로 56.7%를 차지했고, 천안의료원 50.0%, 인천사랑병원 49.4%, 중앙대의료원 49.0%, 부평세림병원 45.0%, 남원의료원 42.3%였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번 간호사 이직률 실태조사를 통해 1~3년밖에 되지 않은 저연차 간호사의 이직률이 매우 심각한 상황임이 드러났다"며 "간호사 이직률을 낮추기 위한 획기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간호사 이직률이 높고, 특히 저연차 간호사의 이직률이 높아 그에 따라 경력간호사 비율이 낮아짐에 따라 환자안전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