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학교급식 정상화, 유통단계, 납품업체 점검하라"

대전봉산초급식문제해결비대위 기자회견
학교급식 문제점 여전히 상존, 교육청 의지 없나
일부 학부모 "급식 정상적, 피해 되풀이 돼선 안돼"

입력 2019-06-11 15:26   수정 2019-06-11 17:56
신문게재 2019-06-12 5면

KakaoTalk_20190611_151954142
대전봉산초 급식 문제해결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대전교육청에서 급식 정상화를 촉구하고 있다.
대전학교급식과 관련해 학부모들의 우려감이 여전히 높은 가운데, 유통 단계 축소와 납품업체 점검이 기관 차원에서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다.

11일 대전봉산초 급식 문제해결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봉산초비대위)는 대전교육청 정문에서 급식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봉산초비대위는 "아이들의 건강을 담보로 책임을 회피하지 말라"며 "대전교육청은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단계 방식의 유통과정 축소와 학부모 급식 검수단의 활동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대전봉산초는 2015년 불량급식 사태와 올해 냉동육을 냉장육으로 둔갑해 납품하려던 업체가 적발되면서 학교급식과 관련해 논란을 빚어왔다.

지난 5월 초 냉동육을 납품하려던 업체 대표가 불구속 입건됐지만, 여전히 학교급식 과정의 문제점은 상존해 있어 안심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봉산초비대위 한 학부모는 "납품업체 한 곳이 여러 개의 사업자등록증을 가진 유령업체도 다수고, 유통 과정이 다단계로 이뤄져 있어 식재료는 비싸고 급식의 질은 여전히 낮은 상황이 되풀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병구 양심과 인권-나무 사무처장은 "학교 급식을 가지고 장난 치는 업자들을 왜 행정력으로 엄단하지 않느냐"고 학교급식의 심각성을 인지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같은 날 봉산초 운영위원회와 학부모회 일부는 비대위의 기자회견과는 별도로 "허위보도로 인해 불량급식 학교라는 오명을 남기고 싶지 않다"며 "현재는 원활한 급식을 제공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적 활동을 봉산초를 내세워 기사화 시키려는 기자회견으로 학교가 또 한 번 피해를 본다면 강력 대응 하겠다"는 호소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대전교육청은 "학교마다 학부모 급식검수단이 있고, 납품업체 점검단은 별로도 구성돼 있다"며 "올해는 대전시 민사경 쪽에 단속 업체 점검을 강화할 수 있도록 기획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