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 폐암 다학제 진료 개시

입력 2019-06-11 15:48   수정 2019-06-11 15:53

충
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가 폐암 환자에 대한 다학제 통합진료를 11일 시작했다.
충남대학교병원 대전지역암센터(소장 김제룡)는 폐암 환자에 대한 다학제 통합진료를 11일 시작했다.

고품격 암진료체계구축을 위한 프로그램의 일환인 다학제 진료는 암과 관련된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이 한 팀을 이뤄 협진을 통해 최선의 치료방법을 찾는 진료시스템으로, 환자와 보호자를 중심으로 한자리에 모여 진료하므로 여러 진료과 전문의에게 치료 가능성과 치료 결정 이유를 직접 들을 수 있어 암 진료 서비스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대전지역암센터 폐암 다학제 진료는 두경부암, 대장암, 피부암에 이어 네 번째이며, 폐암 다학제 진료팀은 호흡기내과, 혈액종양내과, 흉부외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핵의학과, 방사선종양학과로 이뤄진 의료진이 검사결과를 설명하고 치료 결정 이유와 치료 방법을 설명한다.

폐암팀은 중부권 최초 ENB(전자기 유도 기관지경) 흉강경 수술도입 이후 연간 110례의 최소침습적 폐암 수술과 ENB 수술의 안착을 통해 조기폐암 중 일반적인 조직검사로는 진단할 수 없었던 조기 폐암을 진단할 뿐 아니라, 조기절제를 통해 완치에 가까운 성적을 올리고 있다. 또한, 전자기 유도 기관지경 진단 및 수술 국내 최초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 폐암팀은 "정확한 진단을 통해 최선의 치료를 계획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새로운 수술 기법을 이용해 조기 폐암의 조기 진단을 통해 환자의 조기 회복과 높은 완치율을 기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