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박태구의 세상읽기] 인사철

박태구 행정과학부장

입력 2019-06-10 11:00   수정 2019-06-12 09:49
신문게재 2019-06-13 23면

박태구 사회부장
대전지역 공직사회에서 볼멘소리가 터져 나온다.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하반기 정기인사를 앞두고서다. 공무원들은 자신들의 좋지 않은 인사 성적표(?)를 직감한 듯 한숨을 내쉬거나 자책에 빠지기도 한다. 물론 만족스러운 결과를 예상한 이들도 있지만, 그렇다고 마냥 안심할 수는 없다. 최종 성적표가 나올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한다. 인사라는 게 언제 어떻게 바뀔지 모르기 때문.

이런 과정들의 반복이 공무원의 숙명이 아닐까 싶다.

불만을 갖는 일부 공무원들은 “죽도록 열심히 일했는데, 왜 이런 나쁜 결과를 주는 지 이해할 수 없다”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다. 나쁜 결과는 승진에서 탈락하거나 경쟁자들 사이에서 순위가 밀려난 경우다.

그럼, 공무원들은 왜 유독 승진에 목을 맬까?

직급 상승으로 연봉을 더 받기 위해서? 아니면 남들에게 자랑할 만한 직급에서 명예로운 퇴직을 위해서? 둘 다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

각각의 공무원들은 공직생활에서의 목표가 있다. 다음의 수치들을 보면 조금은 이해가 가게 된다.

인사혁신처가 공표한 2018년 공무원 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공무원의 평균 근무 연수는 16.2년이고, 9급 공무원에서 5급으로 승진하기까지 걸리는 기간은 24.4년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살에 공무원을 시작했을 때 50대 중반이 다 돼서야 팀장 대우를 받는 5급 사무관이 되는 셈이다.

올해 전체 공무원의 평균 연봉은 6360만원(세전)으로 파악됐다. 인사혁신처가 공개한 '2019년 공무원 전체의 기준소득월액 평균액'자료에 따르면 전체 공무원의 기준소득월액 평균액은 530만원이다. 지난해(6264만원)보다 96만원(1.5%) 올랐다. 공무원 전체 기준소득월액 평균액은 2011년 첫 발표 이후 올해까지 9년 연속으로 증가했다. 일반 공무원의 평균 월급은 9급 1호봉 202만원, 7급 1호봉 228만원, 5급 1호봉 308만원 등으로, 전체 평균과는 차이가 있다.

필자는 돈보다는 명예에 한 표를 주고 싶다. 돈이야 퇴직 후에도 벌 수 있지만 명예는 돈을 주고도 살 수 없다.

그래서 정년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공무원들은 승진에 더 조바심이 생길 수 밖에 없다. 남은 공직생활에서 승진의 기회는 자주 찾아오는 것이 아니다. 본인이 열심히 했어도 인사 부서 또는 상관이 제대로 알아주지 않으면 도루묵이다. 때문에 자신을 알리는 PR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요즘 시대는 알리지 않으면 알아주지 않는다. 설령 좋은 성과를 냈어도 알지 못하고 넘어가는 경우도 허다하다.

민선 7기 대전시는 나름대로 인사 원칙을 내세우고 있다. 부서 명칭을 ‘인사혁신담당관’으로 바꾼 것에서부터 혁신에 대한 강한 인상을 받는다. 올해 2월 내놓은 인사혁신 로드맵에서 보면, △원칙 있는 승진·전보 인사 △근평·성과평가·징계 강화 △역량평가제 도입 등은 눈에 띈다. 특히 승진 인사 때 선발 인원 20% 범위 내에서 발탁을 시행하겠다는 계획은 열심히 일하는 공직 분위기를 만드는데 충분하다고 본다. 정부에서도 우수 공무원에 특별승진이라는 파격 인센티브 제도 도입을 발표해 고무적이다.

발탁 승진자에 대해 모든 공무원들이 수긍하면 좋겠으나 그러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결국, 칼자루는 인사권자에게 있다. 인사권자가 승진자 결정도 하고 불만의 목소리도 받게 된다.

대전시정 발전을 위해 일하는 공직 분위기는 필수다. 일할 수 있는 동기 부여는 '인사의 힘'이라 할 수 있다. 이번 대전시 인사에서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신의 한 수’를 기대한다.

박태구 행정과학부장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