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세대수 확 줄어든 월평 갈마지구 14일 도계위 통과될까

2730세대→1490세대로 대폭 축소, 사업지면적도 줄어
스카이라인 고려 최고층수 29층서 23층으로 낮아져
사업자 "숨만 붙어있는 수준… 더이상 줄이기 힘들어"

입력 2019-06-12 15:03   수정 2019-06-12 16:00
신문게재 2019-06-13 1면

월평
월평공원 갈마지구 공동주택 배치계획안.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 재심의를 앞두고 세대수를 절반 가까이 줄인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 사업이 심사대를 통과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갈마지구 사업자인 '월평파크피에프브이'는 지난 10일 대전시 공원녹지과에 월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의 ‘비공원시설 결정안 및 상세계획안’을 제출했다. 이번 변경안은 층수를 대폭 낮추고 세대수를 확 줄인 것이 핵심이다.

이는 지난 4월 26일 진행된 도계위에서 현장답사가 필요하다는 점과 주택층수 조정 등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재심의를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바뀐 계획안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최고층수가 29층에서 23층으로 줄면서 세대수도 당초 2730세대에서 1490세대로 조정됐다. 무려 절반에 가까운 1240세대가 줄어들었다.

평균층수 역시 24.6층에서 19.6층으로 5층이 낮아졌다. 공동주택 최고 높이가 기존 214.3m에서 196.2m로 하향조정됐는데, 이는 월평공원 스카이라인을 보전하기 위한 층수계획 변경으로 볼 수 있다.생태자연도 2등급지 훼손 최소화를 위해 아파트가 들어서게 되는 비공원시설 면적도 17만2438㎡에서 11만7400㎡로 축소했다.

개발규모 축소를 통해 교통유발을 최대한 억제하고 사업지구 주변 도로폭 확대, 공영주차장 80면 설치 등도 담겼다. 이를 통해 인근 지역 주차난 해소와 원활한 교통 소통을 도모하기 위해서다. 유발교통량은 실제로 961대에서 468대로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월평파크피에프브이 관계자는 "7월까지 여유 있게 계획을 조정하려고 했지만, 시에서도 6월 전에 마무리를 짓겠다는 입장이고, 우리도 그에 맞춰 변경안을 제출했다"며 "1차 심의에서 지적된 보완요청에 충실해 대폭 줄였다. 숨만 붙어 있을 정도까지 줄였다고 할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 마지노선까지 줄였는데, 이번에도 안된다면 더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월평공원 갈마지구는 대전의 장기미집행 공원 중 가장 먼저 민간특례사업이 추진됐지만, 개발 반대여론에 부딪혀 사업 초기부터 갈등이 심했다. 지난해에는 허태정 시장 취임 후 공론화 과정을 거쳐 사업반대 권고안이 나오며 찬반논란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때문에 사업이 통과되면 환경단체 등의 반발이 예상되고, 부결될 경우엔 부지매입에 필요한 수백억의 예산 부담이 문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뿐 아니라 50년이 넘도록 재산권을 제약받아온 월평공원 토지주들 반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월평공원 한 지주는 "민간특례사업이 무조건 옳다는 것이 아니다. 지금 시 예산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민간 자본을 들여서 훼손지를 줄이고 공원시설도 훨씬 쾌적하게 조성할 수 있다면 시와 시민을 위한 결정을 하라는 얘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솔직히 내가 소유한 땅은 일몰제로 풀리면 더 좋은 위치지만, 민간특례가 공공이익에 맞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찬성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 사업에 대한 재심의는 14일 오후 1시 30분 대전시청에서 열린다.
원영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