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연극] 공원 벤치가 견뎌야하는 상실의 무게

극단 금강, 소극장 커튼콜서 23일까지

입력 2019-06-11 16:44   수정 2019-06-13 17:30
신문게재 2019-06-14 12면

2019.06.11_dr_1_0s
공원벤치
명퇴 사실을 숨겼던 친구가 자살을 했다는 소식을 들은 원일. 친구가 시간을 보내던 공원벤치에 앉아 그가 남긴 다이어리를 읽기 시작한다.

그런 원일의 주변을 서성이는 지영, 얼마 전 모친을 잃은 지영은 어머니가 시간을 보냈던 공원벤치를 자신에게 양보해줄 수 없겠냐고 원일에게 묻는다.

벤치는 하나, 사람은 둘. 어쩔 수 없이 공원벤치를 공유하게 되는 두 사람. 서로의 사정을 알게 된 두 사람은 진정으로 자신들의 슬픔을 이해해줄 상대를 만났다고 생각하며 서로에게 끌리게 된다.

극단 금강이 2019 예술지원공모 예술창직원 사업 선정 작으로 무대에 올리는 '공원 벤치가 견뎌야 하는 상실의 무게'가 오는 23일까지 소극장 커튼콜에서 이어진다.

신성우 작가는 "슬프은 다른 사람에게로 전이되는 순간, 종종 그 강도도 줄고 초점도 흐려진다"며 "타인의 슬픔에 공감하는 것은 필요하다. 기쁨을 공유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슬픔을 공유하는 것도 나와 다른 사람을 이어주기 때문"이라고 작품의 의도를 설명했다.

연출을 맡은 임은희 극단 금강 대표는 "두 남녀가 어떻게 슬픔을 겪고 이겨내려 하는가, 슬픔을 견뎌내려 하는 두 남녀의 이야기"라고 말한다. 연출가는 "이 작품은 철학적이다. 단순히 벤치에서 만난 두 남녀의 이야기가 아니다. 또 단순한 남녀의 사랑 이야기도 아니다. 그래서 공원벤치가 견뎌야 한다. 상실의 무게를"이라고 작품이 깊이감을 전한다.

친구를 잃은 원일 역에는 배우 전은영, 엄마를 잃은 지영 역에는 유나영이 캐스팅 됐다.

연극은 평일 오후 7시30분,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오후 4시에 시작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