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전시] 점.선.면 한 폭의 캔버스에 어우러지다

한수희 개인전 모리스 갤러리서 19일까지

입력 2019-06-13 00:42   수정 2019-06-13 17:31
신문게재 2019-06-14 12면

111
▲ 한수희, No. 아리랑 19 46 587
Acrylic on Canvas, 91.0x116.8cm, 2019
한수희 작가의 개인전이 13일부터 오는 19일까지 유성구 모리스 갤러리에서 열린다. 한 작가는 점으로 화면을 구성하고 본질적인 단위를 찾기 위해 20년간 작품활동에 몰두했다.

한수희 작가는 "이번 전시는 아리랑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초대전 성격으로 개최하게 됐다"며 "점이라는 형식으로 그림에서 오는 감정을 추상적인 모습으로 발현을 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대상(對象)의 점이 모이면 선이 되고, 선은 심상(心想)의 선으로 사상(思想)의 면으로 존재한다. 한 작가는 점·선·면의 조화를 통해 감정을 캔버스 위에 풀어낸다. 밤하늘의 별을 본 기억은 사라지고 감각과 감정의 잔상만 남는다. 잔상들은 슬픔·고독·행복·비애·사랑이라는 감정으로 바뀌는데, 이를 밑작업 위에 점·선·면으로 찍어가며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시킨다. 점들이 모인 공간에서 작가는 감정을 채우고, 비우고, 얻는다.

한편 한수희 작가는 아트홀릭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대전 뿐 아니라 서울 등 다양한 지역에서 작품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목원대 겸임교수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222
한수희, No. 19 46 573
Acrylic on Canvas, 90.9x65.1cm, 2019
33
▲ 한수희, No. 19 46 575
Acrylic on Canvas, 65.1x53.0cm, 2019
44
▲ 한수희, No. 아리랑 19 46 574
Acrylic on Canvas, 97.0x162.2cm, 2019
555
▲ 한수희, No. 아리랑 19 46 593
Acrylic on Canvas, 72.7x60.6cm, 201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