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당진시, 초여름 더위 탈출은 합덕농촌테마공원 최고

6일부터 바닥분수 운영 시작, 첫 주 1500여 명 다녀가

입력 2019-06-13 08:15   수정 2019-06-13 08:15

사본 -합덕농촌테마공원 바닥분수_촬영 6월 8일 (1) (1)
테마공원 바닥분수 운영 사진


당진 합덕제에 위치한 합덕농촌테마파크가 지난 6일 바닥분수 운영을 시작해 초여름 더위에 지친 시민과 관광객들의 휴식처로 거듭나고 있다.

당진시에 따르면 합덕농촌테마파크 내 바닥분수는 평일 오후 2시부터 5시, 주말 낮 12시부터 5시까지 운영하며 첫 주에만 1500여 명의 시민들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운영 첫 주말에는 당진지역 인터넷 커뮤니티인 맘 카페 회원들이 집에서 쓰지 않는 볼풀공을 기부해 테마파크를 찾은 어린이들의 놀잇감으로 활용되기도 했으며 이주희와 삼룡이밴드의 재능기부 버스킹 공연도 열려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한편, 합덕농촌테마공원은 당진시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0억 원을 투입해 5.4㏊ 규모로 조성했다.

이곳에는 바닥분수 외에도 초가정자와 디딜방앗간, 초가체험동 등의 시설물을 비롯해 다양한 조경시설을 갖췄으며 주변에는 조선시대 3대 방죽인 합덕제와 우리나라 농경문화를 엿볼 수 있는 합덕수리민속박물관을 비롯해 종탑이 쌍탑으로 된 독특한 건축양식으로 유명한 합덕성당이 인접에 있다.

합덕수리민속박물관 방효진 주무관은 "바닥분수는 8월까지 운영해 합덕제를 찾는 관광객과 시민들이 무더위를 식히실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 합덕농촌테마파크 일원이 시민과 관광객들의 휴식처로 거듭날 수 있도록 시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