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충남도농기원 '딸기 수출 전략포럼' 개최

농업 현장서 신품종 수출 확대 방안 논의

입력 2019-06-13 09:19   수정 2019-06-13 15:14
신문게재 2019-06-14 9면

충남농기원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3일 논산시농업기술센터에서 '2019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딸기 수출 가속화 전략 마련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최근 육성된 킹스베리와 써니베리, 숙향, 금실 등 다양한 품종으로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농업 현장과 소통하는 협력의 장으로 마련했다.

도 농업기술원과 농촌진흥청, 원예 학계 및 업계 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포럼은 주제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김재용 고마미지 농업회사법인대표가 '유통측면에서 바라본 한국산 딸기의 실태와 과제'를 발표하고 국내 딸기 재배 생산 현황과 유통 개선점에 대해 심층 분석했다.

또 윤영호 글로벌융합경영연구소 소장의 '신품종 딸기의 태국 소비자 및 바이어 인식조사' 발표를 통해 국산 딸기 수출의 문제점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태국시장 진출 가능성을 살펴봤다.

이날 참석자들은 ▲수출품종 다양화 ▲안정적 공급 기반 구축 ▲신규 시장 개척을 위한 공동 마케팅 ▲중장기 농식품 수출전략 ▲신북방 수출 확대 방안 도출 ▲현장 밀착 상담 ▲신품종 조기보급 등 다양한 수출 전략과 시범 사업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참석자들은 국내 재배 중인 딸기 품종이 설향에 집중돼 있어 신품종 재배 안정성이 취약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도농기원 관계자는 "고품질 프리미엄급 딸기 생산을 위한 전제조건은 시설 환경 개선과 신선도 유지"라며 "관리 시스템을 총체적으로 개선하고 유통 다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