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충청지역 경제단체 현대제철 조업정지 행정처분 완화 건의

입력 2019-06-13 10:50   수정 2019-06-13 10:53



충남북부상공회의소(회장 한형기)를 비롯한 대전·충청지역 10개 경제단체가 지난 11일 양승조 도지사를 방문해 충남도의 현대제철 조업정지 행정처분 완화를 강력히 요청했다.



한형기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회장은 이날 현대제철 고로의 가동중지는 120만 톤의 생산량 감산과 1조원 가량의 경제적 손실이 예상되는 등 충남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특히, 조업정지 처분의 핵심은 고로 브리더(안전밸브) 대기오염 방지 설비 부재로 이는 현재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해당 기술력을 보유하지 못해 당장 개선할 방법이 없는 상황인 만큼 조업정지 처분 대신 합리적인 규제를 통한 개선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