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편집국에서] 더위와 땀, 참 싫다

입력 2019-06-13 11:24   수정 2019-06-13 11:24

벌써 무덥다. 남달리 더위를 많이 타고 땀을 많이 흘리는 필자에게는 인고의 시간이다. 가만히 멍 때리고 있어도 등줄기와 이마에 땀이 송골송골 맺힌다. 흠뻑 적어드는 겨드랑이 땀은 난감하다. 어미 품을 찾는 아기처럼 시원한 곳을 찾는다. 끼니를 때우기 위한 식당을 선택할 때도 메뉴보단 냉방을 첫번째로 따진다. 제아무리 맛집이라도 땀을 줄줄 흘리며 식사를 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TV 예능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 등에서 먹방으로 맹활약을 펼치는 모 개그맨을 한번이라도 시청한 사람이라면 공감할 것이다. 이 개그맨은 땀을 늘 달고 산다. 특히 밥 먹을 때 비 오듯 하는 땀은 음식이랑 섞여서 입으로 들어갈 듯 하다. 동석한 사람들 비위도 상하게 할 것 같다. 맛잇게 먹는 모습에 '나도 한번 먹어볼까' 입맛을 다시다가도 비처럼 흐르는 땀방울이 화면에 선명하게 표착될 때 무의식적으로 채널을 돌리고 만다. 나의 모습이 투영되어 동병상련보단 왠지 모를 불편함이 앞서기 때문이다.

주체 못하는 땀도 인생에 도움이 된 적이 있다. 학창 시절 교실 환경정화라고 대청소를 하던 때 일화다. 같은 반 친구들보다 더 특별하게 더 열심히 많은 일을 한 것도 아닌데 많은 땀을 흘렸다. 점검 나온 선생님은 남들가 다르게 땀에 젖은 내 모습을 보고는 칭찬하시며 휴식하라고 열외를 시켰다. 이와 달리 다른 아이들에게는 폭풍 잔소리를 쏟아 내셨다.

이런 필자에게 여름철 최고의 애호품이자 친구는 선풍기, 에어컨으로 대표되는 냉방기기와 숙면을 도와주는 죽부인이다. 주인잘못 만난 죄로 선풍기는 하루 24시간 쉴 틈이 없다. 출근해서도 우선적으로 하는 것이 탁상 선풍기를 켜는 것이며 퇴근 후 귀가해서도 선풍기 전원부터 누른다. 에어컨이 더 좋기는 하지만 전기료 걱정에 맘껏 사용하지 못한다. 현재 전기요금 누진제 폐지를 포함한 개편 안이 논의되고 정부가 최종안을 이달말까지 확정 예정이라 한다. 요금부담이 확 줄어 일본처럼 무더위에 에어컨을 누구나 맘껏 사용할 수 있게 되기를 소망한다.

편집을 하다보면 농촌일손돕기에 구슬땀을 흘린다는 미담기사나 운동선수들이 훈련으로 구슬땀을 흘린다는 제목을 심심찮게 뽑게 된다. 여기서의 구슬땀은 더위 때문에 흘리는 땀과 달리 아름답다. 봉사활동으로, 주어진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한 노력의 산물이기 때문이다. 남자의 땀 냄새에 반했다는 여성의 이야기가 공감이 되는 이유다.

이른 더위가 기승인 올 여름도 무척 더욱 것이라고 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섭씨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을 기록했던 지난해보다 평균기온이 더 높을 것이라고 예보했다.

무더위 쉼터나 그늘막 설치 등 폭염대책이 효과적으로 운영돼 피해 없는 여름나기를 기대한다.
이건우 기자 kkan2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