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민주당, 18일 국회서 충청권 당정協 금강벨트 승부수 던지나

이해찬-이인영 당 '충청투톱' 시도지사 국회의원 총촐동
혁신도시 연내처리 세종의사당 내년착공 '필승카드' 촉각

입력 2019-06-13 13:18   수정 2019-06-13 13:20

AKR20190407026100064_03_i_20190407153410836
더불어민주당이 조만간 국회에서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개최하는 가운데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등 금강벨트 핵심 현안에 대한 승부수를 던질지 촉각이다.

민주당은 "지역현안들이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이라며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과의 경쟁에서 기선제압과 민심선점을 위한 '필승 카드' 제시 가능성을 시사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에 따르면 18일 오전 11시 국회 본관 별실 3호에서 '제2차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열고 충청권 혁신도시 지정 등 지역 공동발전 과제를 논의한다.

이 자리에는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충청투톱' 지도부와 충청권 4개 시·도지사, 시·도당위원장, 지역 국회의원 등 지역 여권인사가 총출동한다.

지난 4월 7일 충북 청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날 협의회는 1차 회의 때 도출한 ▲미세먼지 공동대응 방안 ▲광역교통망구축 ▲4차산업 충청벨트 조성 ▲2030아시안게임 공동개최 방안 등 공동의제에 대한 진행상황을 점검한다.

또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 방안과 더불어 국가 균형발전 실현을 위한 행정수도 완성과 일자리 관련 공동과제 등 지역 핵심 현안 추진 방안도 구체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정치권 일각에선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이른바 '혁신도시 특별법' 연내 통과와 국회세종의사당 내년 정부예산 건립비 반영 및 착공 등을 여당 차원에서 힘을 실어주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는다.

문재인 정부 집권 중후반에 치러져 보수야권과의 치열한 경합이 예상되는 내년 총선에서 승기를 잡기 위해선 두루뭉술한 '립서비스' 보다는 핵심 현안 해결을 위한 '타임 테이블' 등 구체적인 약속을 제시해야 민심을 얻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이번 충청권 당정협의와 관련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일자리 대책 등 광역 차원의 지역 공동 과제 해결을 위한 추동력은 지역 당정의 긴밀한 협력과 공조도 중요하지만 정치권과 정부를 움직일 수 있는 지역 정치권의 정치력 발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당 지도부도 참석하는 이번 당정 협의회를 통해 지역의 주요 현안들이 결코 충청권 지역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발전과 궤를 함께한다는 인식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