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 선도적인 라돈관리 대응 나서

대전시-환경부 라돈관리계획 수립 공동시행 협약
건강하고 안전한 실내환경 조성

입력 2019-06-13 14:17   수정 2019-06-13 14:41

2018010501000488000020371
대전시는 13일 환경부와 라돈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라돈관리계획 수립 공동시행 협약'을 체결했다.

라돈은 암석이나 토양 등에 존재하는 우라늄이 붕괴를 하며 생성되는 방사성 기체로 장기간 노출될 경우 폐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그간 정부 차원의 구체적인 실내 라돈 관리대책은 없는 상황이었다.



이에 대전시는 환경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라돈관리계획 수립을 위한 사업비 1억 6800만 원(국비 8400만 원, 시비 8400만 원)을 확보하고 이날 협약 이후 1년 동안 본격적인 공동 용역 착수에 들어갈 예정이다. 수립될 라돈관리계획에는 실내 라돈관리 계획지표 설정, 연도별 실내라돈 조사계획, 라돈 고 농도 가구 시설개량 사업 등이 포함된다.

대전시는 국립환경과학원과 함께 오는 8월부터 내년 12월까지 주택 1200가구, 영·유아시설 300곳 등 약 1500개 시설에 대한 실내라돈 정밀조사도 실시할 계획이다.

이 조사는 실내라돈 측정 및 설문조사로 진행되며 5개 구 주택유형 및 수 등을 고려해 표본을 추출하고 구청 및 시청을 통해 시민들의 신청을 받아 진행될 예정이다.

손철웅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대전시의 선도적인 라돈관리 대응을 통해 라돈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실내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