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 LNG발전소 건립 철회하나… 잠잠해진 기성동 주민들

주민 반발 예상됐던 서구 정책투어서 주민들 '조용'
전날 발전소 건립 주민 의견 적극수용 방침 전달돼
장태산 일원 관광자원 정비 등 다양한 의견 제안도

입력 2019-06-13 16:03   수정 2019-06-13 16:15

명품휴양지조성
대전시가 추진하던 평촌산단 내 LNG발전소 건립이 철회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오는 20일 기성동 주민과 만나 최종 주민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13일 오후 대전 서구 기성동 기성종합복지관에서 열린 자치구 정책투어에서 "20일 주민과 만나 전체적인 이야기를 경청하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며 "주민 의견을 충분히 듣고 그 문제에 대한 방향을 결정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앞서 LNG발전소 건립 추진 과정서 기성동 주민들의 의견 수렴 절차가 부족했던 것을 인정하기도 했다. 허 시장은 "우선적으로 기성동 주민 이야기를 들었어야 하는데 그 과정을 충분히 하지 못한 것에 대해 늘 여러분(기성동 주민)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전했다.

그동안 강력하게 LNG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던 주민들은 이날 정책투어를 하루 앞두고 여론이 180도 바뀐 상태다. 주민들은 서구를 통해 대전시가 LNG발전소 건립을 철회할 예정이니 정책투어에선 이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지 말자는 주문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 이날 정책투어는 예정됐던 대화주제인 '장태산 휴양림 관광활성화'에 대한 논의가 주를 이뤘다. LNG발전소와 관련해 발언한 건 김인식 대전시의원이 유일했다. 김 의원은 "지역 주민께서 우려와 걱정을 하는데 아무도 질문을 안 하는 건 시장이 그 문제를 철회하겠다고 약속했다는 얘기를 들어서다"라며 "확인할 수 없는 얘긴데 이 자리서 시장의 확고한 답변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허 시장은 "20일 정말 열린 자세로 충분히 대화를 통해 의견 수렴하고 정리해 나가겠다"며 "풀려고 한다는 건 인정해 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KakaoTalk_20190613_161125259
대전 서구 기성동 기성종합복지관 앞에 허태정 대전시장이 방문을 환영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당초 기성동 일대 걸린 LNG발전소 건립 반대 현수막은 모두 철거됐다. 임효인 기자
이날 자리에선 장태산 휴양림 관광 활성화 방안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됐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여름 휴가 장소이기도 했던 장태산 휴양림은 이후 40%가량 관광객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관광 인프라와 기반시설 개선 정비가 시급한 실정이다. 서구는 대전시에 186억 원을 투입해 도로 확장·정비사업 3건과 주차장 확충사업 1건을 추진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일대 주민들은 장태산 종합계획 수립을 통한 체계적인 개발과 휴양림 내 독서 시설 마련, 짚라인 등 관광시설 유치, 주민 참여형 개발 등을 제안했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오동에서 장태산으로 연결된 인도를 확장해서 장태산 둘레길 4~6㎞가량에 황토를 깔면 아주 좋을 것 같다"며 "전혀 가능성 없는 게 아니기 때문에 한번 추진해 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다음 자치구 정책투어는 오는 24일 대덕구(한남대 무어아트홀)에서 오후 2시에 개최될 예정이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