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U-20월드컵] 충청 태극전사 '졌지만 새역사 썼다'

정정용號 우크라이나와 결승전 선제골 불구 1-3 패배 준우승
韓 남자축구 FIFA주관대회 최고성적 '에이스' 이강인 골든볼

입력 2019-06-16 04:32   수정 2019-06-16 12:37

clip20190616043100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사상 첫 준우승을 거뒀다.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대표팀은 우크라이나와 접전을 벌였으나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에 만족했다.
뜨거웠던 충청 태극전사들의 '6월의 질주'가 멈췄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패해 세계축구 정상 앞에서 분루를 삼켰다. 준우승에 그쳤지만, 한국 축구 역사를 새로 쓰는 데는 부족함이 없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 대회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와 접전을 벌였으나 1-3으로 무릎을 꿇었다.

비록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지만, 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과 주관하는 경기에서 사상 첫 준우승으로 역대 최고성적을 거두며 국민들이 축구로 열광케 했다.

특히 이지솔, 이광연, 오세훈, 김세윤 등 충청연고 4인방은 대회기간 내내 강인한 정신력과 높은 기량으로 그라운드를 지배하며 지역 축구 팬들의 기대와 관심에 부응했다.

기선은 한국이 제압했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김세윤이 돌파 과정에서 우크라이나 수비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고 VAR(비디오판독)을 거쳐 PK가 선언됐다. 이강인이 키커로 나서 선제 득점을 올려 기선을 제압했다.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반격에 나선 우크리아나는 전반 34분 세트피스에서 불레차가 시도한 프리킥을 오세훈히 헤더로 차단했으나 이후 흘러나온 공이 수프리아하에게 이어졌고 이를 밀어 넣으며 동점골이 나왔다.

전반을 1-1로 마친 대표팀은 후반 들어 김세윤을 빼고 측면 돌파가 좋은 엄원상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다. 공격이 조금씩 활로를 찾아가는 듯했으나 후반 8분 중원에서 빠르게 치고 들어오던 코노플리아가 전방에 있던 수프리아하에게 패스했고 이 공이 골문 앞으로 빠지면서 그대로 슈팅으로 이어져 한국의 골망을 흔들며 역전골을 뽑아냈다.

총공세에 나선 대표팀은 후반 25분 공격력이 다시 살아난 이강인이 코너킥을 올렸고 이재익이 헤더 슈팅을 시도했으나 루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 분루를 삼켰다. 대표팀은 결국 후반 44분 또 한 번의 실점을 허용했다. 수비 뒷공간이 일시적으로 무너지면서 치타이시빌리가 단독 드리블로 치고 들어가 왼발로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한편, 대표팀 에이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골든볼을 차지했다. 한국 남자 선수가 FIFA 주관 대회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것은 이강인이 처음이다. 기존 최고 수상은 홍명보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차지한 브론즈볼이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