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U-20월드컵] '거미손' 이광연 부친 이용길씨 "세계적 선수 뒷바라지할 것"

"축구공과 노는 것 좋아해 보약 먹여본적 없어"
"소속팀에서 성과 뒤 진로결정" K리그 집중당부
"인성갖춘 세계적 선수로 성장 뒷받침" 부정과시

입력 2019-06-16 08:50   수정 2019-06-16 12:41

이광연 부친이용길씨
"광연이는 어릴 때부터 축구공 갖고 노는 것을 많이 좋아했다"

한국축구가 16일 2019 FIFA U20월드컵에서 준우승하며 역사를 새로 쓴 가운데 '일등공신'으로 등극한 예산출신 '거미손' 골키퍼 이광연 부친 이용길씨는 아들의 유년시절을 이같이 회상했다.

이날 단체응원전이 열린 예산종합운동장에서 중도일보와 만난 이씨는 "한국이 우승 트로피를 못 들어 아쉽지만 광연이를 훌륭하게 지도해주신 축구관계자와 황선봉 예산 군수님 등 군민 모두가 성원해주신 덕분에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고 감사표시를 했다.

그러면서 국가대표로 성장한 아들의 떡잎부터 달랐던 유년시절에 대해 설명했다. 이씨는 "아들이 축구공과 함께 노는 것을 좋아해 생일 날이나 명절 때에 축구공을 많이 사줬다"고 말했다. 이광연은 예산 금오초에 입학했는데 축구선수의 꿈을 키우면서 4학년 때 예산중앙초와 인연을 맺게 됐다. 이후 6학년 때 경기 안양초로 전학해 본격적인 엘리트 코스를 밟게된다. 과천문원중과 경기통진고, 인천대를 거친 이광연은 현재 강원FC에서 활약중이다.

이씨는 " 광연이는 특별히 음씩을 가리지 않고 고루 잘 먹었으며 그동안 영양식을 비롯한 보약 한번 먹여 본적이 없을 정도로 건강하게 잘 자랐다"고 아들에 대한 감사 표시도 잊지 않았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반짝 떴다고 진로를 바꾸거나 어떻게 할 사안은 아니다"며 "우선 소속팀에서 열심히 뛰어 많은 성과를 이룩하다 보면 앞으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후 국내 등 외국에서 스카웃 제의가 들어와도 다른 곳으로 보낼 생각은 전혀 없다"며 "소속팀에서 보다 많은 성과를 올리고 성장한 후에 소속팀과 상의해서 진로를 결정할 것이다"고 당분간은 아들이 K리그에 집중하게 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씨는 마지막으로 "광연이에게 항시 축구를 잘하는 것도 중요 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사회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바른 인성이 갖춰야 한다"며 "앞으로 인성을 최우선으로 교육하고 축구를 잘하는 세계적인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뒷바라지 할 것이다"고 아들에 대한 부정(父情)을 과시했다.



한편, 이광연은 이 대회 7경기 연속 풀타임 출전하며 한국의 골문을 책임졌다. 7경기 8실점 했지만 눈부신 슈퍼세이브로 국내는 물론 세계 축구계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부친 이용길 씨는 예산고 22회 출신으로 예산에 거주하면서 아들의 뒷바라지를 하고 있다. 예산=신언기 기자 sek51@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