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U-20월드컵] 대전시티즌 도약 아마·프로 상생발전 기대

韓축구 새역사 지역경제 활성화 브랜드 제고 마중물 분석도
최용규·김명진·박일순·정문현·양길모 "자랑… 전폭지원" 한목소리

입력 2019-06-16 11:02   수정 2019-06-16 12:37

PYH2019061604240001300_P4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16일 준우승을 차지하며 한국 축구 새 역사를 쓴 가운데 지역 체육계는 이날 쾌거가 프로축구 대전시티즌이 새롭게 도약하는 모멘텀이 되기를 기대했다. 또 프로와 아마추어 축구가 상생 발전하는 동력으로 작용해 이로 인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브랜드 제고를 위한 마중물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들이 성인대표팀 주력으로 성장하는 것을 전폭지원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최용규 대전시티즌 사장은 "구단 소속 선수들이 두 명이나 결승전 선발로 출전하게 되어 대전시민들께 큰 자부심을 안겨드렸다"며 "한국축구의 귀중한 자산으로 성장한 두 선수의 경기력이 유지될 수 있도록 구단 차원에서 세심히 관리하겠다"고 전폭지원 의사를 밝혔다. 최 사장은 또 "현재 구단은 k리그2 8위로 처져 있고 평균 관중도 2000명을 조금 웃도는 수준이다. 월드컵에서 활약한 선수들을 바탕으로 재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한편 지난달 발표한 혁신안을 적극적으로 실천하여 시민들께 신뢰받고 사랑받는 구단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김명진 대전시축구협회장(대전시단체장협의회 의장)도 충청연고 리틀태극전사들에게 엄지를 세웠다. 김 회장은 "우리 선수들이 선배들도 하지 못한 큰일을 냈다는 점에서 자랑스럽다"며 "대전 시티즌 소속으로 2명의 선수가 예선부터 결승까지 좋은 활약을 펼친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찬사를 보냈다. 이어 "특히 김세윤 선수는 대전 유스 출신으로 황인범 선수와 함께 아마추어와 대전 시티즌으로 대변되는 프로가 상생할 수 있는 시스템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며 "아마추어 축구가 강해지면 프로인 대전 시티즌의 경쟁력이 상승되고 이는 또 K리그 활성화로 연결돼 지역경제 성장동력이 되는 선순환적 구조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시축구협회장으로서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일순 대전시체육회 사무처장은 "두 선수(이지솔·김세윤)가 국민적 관심 속에서 훌륭한 경기를 치르면서 대전시민의 자긍심을 북돋워 줬다. 이들이 없었다면 시민들 또한 허망했을 텐데 충청권에서 4명이 활약했다는 점에서 체육 활성화에 이바지했다고 볼 수 있다"며 "스포츠가 다시 한 번 초점이 맞춰져 생각할 수 있는 의미의 시간이었던 것 같다. 이들 선수가 내년 도쿄올림픽에 참가해 우리 고장 홍보와 대한민국 축구를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성장하길 바란다. 특히 시티즌의 새로운 도약의 계기에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길모 대전시체육단체협의회의장(대전복싱협회장)은 "큰 무대에서 우리 선수 2명이 활약했다는 점이 놀랍다. 요즘 시티즌이 시끄러운 와중에 진정한 선수가 발굴돼 뒷받침되면 시민구단으로써 확실한 위치에 서지 않을까 생각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관심과 응원이 필요하다. 각 종목단체 또한 지역 체육 발전을 위해 화합하고 소통해 나가겠다. 대전하면 '대전시티즌'을 자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문현 충남대 스포츠학과 교수는 "우리 선수들이 너무나 자랑스럽다. 축구 하나로 많은 국민(시민)들이 새벽까지 뜬 밤을 지새웠다. 선수들이 없었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특히 대전으능정이 거리에 2만 5000여 명의 시민들이 길거리 응원에 나서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런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는 대전 시티즌과 대전시가 앞으로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역할이 중요하다.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움직이는 이런 기회는 정치인이 아닌 선수들이 만들었다. 이런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서 지원과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스포츠 선수를 육성하는 이유가 된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