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편집국에서] 신선한 문화생활 '뮤지컬'

입력 2019-06-23 09:05   수정 2019-06-23 09:05
신문게재 2019-06-19 22면

33309_20610_01
뮤지컬 '메피스토' 포스터. 예스24 제공

 

1년에 한번 뿐인 여름 휴가 시즌이 돌아왔다. 기자는 조금 이르지만, 날씨에 덜 구애받고 좀 더 자유로운 휴가를 만끽하려 신속하게 행동했다. 황홀한 여름 휴가의 첫 여정은 뮤지컬 관람이었다. 평소에 크게 관심 있는 분야는 아니였지만 일상에서 벗어났을 때 많은 경험을 하고 싶어 고민 끝에 결제 버튼을 눌렀다.

유명한 고전인 괴테의 파우스트를 색다른 관점으로 해석했다는 뮤지컬 '메피스토'. 1931년 뉴욕, 세상의 모든 지식을 섭렵하고 사람들에게 존경을 한몸에 받고 있는 파우스트 박사는 학자로서 모든 걸 이루었지만 병이 든 몸과 마음속 자신을 괴롭히는 공허함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한편 신을 향해 끊임없이 도전하는 메피스토는 파우스트 박사를 두고 내기를 벌여 신의 허락을 받아내고 그에게 접근하는데 성공한다. 생명이라는 거부할 수 없는 유혹 앞에 결국 악마와의 거래를 택하는 파우스트. 파우스트와 메피스토는 서로 몸이 바뀌게 되고 병든 파우스트는 젊은 메피스토의 몸으로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원작을 찾아봤어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은 아닌 것 같아 걱정됐지만 직접 무대를 보고 나니 생각 이상으로 만족스러웠다.



첫 번째로 좋았던 점은 뮤지컬 배우들이었다. 춤, 노래, 연기 등 많은 것을 한 번에 소화해야 되는 직업인 건 익히 들었지만, 어느 하나 모자라지 않게 소화하는 모습을 보면 누구라도 박수가 나올 것이다. 특히 주연 중 미성의 목소리로 노래하던 배우가 정말 악마처럼 인간 파우스트를 조종하며 유려하게 움직이는 장면은 쾌감이 느껴질 정도로 인상적이었다.

두 번째로 눈을 사로잡은 건 무대였다. 사실 첫 뮤지컬 경험치고는 눈높이가 높은 작품을 골라서 그런지 감탄밖에 할 수 없었다. 무대 뒤편에 구현된 스크린 같은 배경도 굉장히 멋있고 세밀하게 잘 만든 느낌이 들었다. 또한, 장면이 바뀔 때마다 무언가 올라가고 내려가고 빛이 나다가 꺼지며 달라지는 게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신기했다.

마지막으로 기억에 남았던 점은 역시 음악이었다. 공연이 처음 시작할 때 중앙에서 사람이 톡 튀어나와 인사를 해서 놀랐는데 들어가지 않고 내내 지휘자처럼 계속 움직였다. 정말 그런 공간이 따로 있어서 지휘를 하시는 건지 의문이었는데 알고 보니 뒤편 무대에 조그만 모니터가 달려있었고 오케스트라 연주 모습을 실시간으로 보여주고 있던 거였다. 녹음된 반주를 트는 게 아니라 생생한 연주를 함께 듣고 있던 거라니! 그야말로 신세계였다.

이렇게 잠깐만 회상해 봐도 감상평을 술술 풀어낼 수 있으니 뮤지컬 관람은 확실히 탁월한 선택이었다. 끌리는 영화도 없고, 비슷한 공연을 보는 것에 지쳤다면 주말에 취향대로 고른 작품을 보러 가는 건 어떨까. 기자처럼 새로운 즐거움에 눈 뜰 수도 있을 것이다. 

 

최고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