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초대석]박천홍 기계연구원장 "출연연 고유역할과 시대적 요구 달성 최선"

[중도초대석] 취임 2년 박천홍 한국기계연구원장

입력 2019-06-18 10:01   수정 2019-06-18 10:33
신문게재 2019-06-19 11면

한국기계연구원 박천홍 원장 (2)
한국기계연구원 박천홍 원장.
정부출연연구기관에 대한 시대적 요구가 달라지고 있다. 정부가 부여한 R&D 과제를 수행해야 할 뿐 아니라 4차 산업혁명 등 세계적 변화 흐름에 따라 할 수 있는 연구 대신 중장기적 관점의 도전적 R&D를 추진해야 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기계기술 혁신으로 인류 미래를 여는 국민 연구기관인 한국기계연구원도 이런 시대적 흐름에 맞춘 발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다.

취임 2년을 보낸 박천홍 기계연구원장은 "도전적인 과제를 수행하기에는 PBS(성과주의예산제도) 등 여러 요인이 출연연의 발목을 잡지만 출연연은 고유의 역할과 시대적 요구 모두를 소화해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비전에 따라 박 원장은 연구개발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조직 개편과 한국 기계기술이 장기간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출연연의 고유 역할과 도전적인 과제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하고 있는 박 원장을 만나 그동안 성과와 향후 비전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 주>



-취임 2년이 지났다. 가장 큰 성과는 무엇인가.

▲출연연은 정부 연구 대행하는 기관으로서 해야 할 역할 분명히 하고 그것에 맞춰서 중장기 대형 도전 연구 추진해야 한다. 하지만 PBS 등 여러 요인 때문에 돈 벌 수 있는 일. 인건비 버는 일을 해야 하는 게 현실이다. 이 같은 상황에 효율적인 R&D가 이뤄질 수 있도록 조직을 개편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 아직 완벽하지는 않지만 2년 동안 이 같은 기계 기술에 대한 장기간 경쟁 시스템을 구축하고 국가·시대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이 가장 큰 성과라 할 수 있겠다.



-취임 후 연구조직의 개편을 강조해 왔다 이유는 무엇이고 현재 진행 상황은.



▲출연연은 전문가팀이 유기적으로 움직여 시너지를 내야 정부가 원하는 일을 해 낼 수 있다. 하지만 팀플레이로 일하다 보면 알게 모르게 "이 팀은 평생 가는구나"라는 타성에 젖기 마련이다. 이 같은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팀 평가제도를 도입했다. 이 제도에 맞춰 한두 팀을 팀의 이름을 바꾸고, 업무를 바꾸기도 하는 조직개편을 했다. 완성은 아니지만 이러한 조직개편은 기계연 특성상 계속돼야 할 것 같다. 또한 연구기획조정본부장을 만들어 부원장은 주로 행정, 경영. 연구기획조정본부장이 주요 사업 중심으로 모든 사업 권한을 갖고 자세히 들여다보고 평가도 하는 등 연구 내실을 기하는 쪽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아울러 R&D 미래 방향을 설정하도록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R&D 기획센터를 조직했다.



-연구개발 만큼이나 기술사업화도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사업화에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나.

▲기계연은 출연연 중 제일 기술 실용화와 가까운 기관이다. 기술이전비가 연구원 1인당으로 하면 많은 축에 속한다. 기본적으로 기술이전을 통해 기술사업화하기도 하고, 패밀리기업을 애로점을 개선하고 중장기적으로 R&D 하면서 기업을 키우기도 한다. 또 하나는 연구소기업을 만들기도 한다. 우리 연구원은 그 부분에 열을 올리고 있다. 현재 12개 연구소 기업을 만들었다. 현재로선 이 부분이 호응이 좋고, 미래도 있다고 본다. 연구소 기업 쪽 기술사업화를 많이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학교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토론회 인사말 (3)
박천홍 원장이 학교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크다. 기계연의 주요 연구분야 중 하나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R&D 진행상황은.

기본적으로 발전소에서 나오는 공해물질을 저감하는 기술, 플라즈마로 자동차 매연 태우는 기술, 실내 환경을 위한 기술 등 크게 3가지 환경·에너지 파트에서 연구개발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정전기술 이용해 연속적으로 발전소에서 나오는 여러 공해물질 저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고 또 플라즈마로 매연을 태우는 기술 또한 개발했다. 이 기술을 매연을 많이 배출하는 군용차에 적용해 봤더니 매연이 90%가 절감됐다. 군에선 매연 부분을 개선하기 위해 예산 신청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예산이 통과되면 이 기술이 군용차에 본격적으로 쓰일 것으로 본다.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에 바라는 점은.

▲과학도시 대전에 "대전이 과학도시구나"라고 체감할만한 컨텐츠가 없다는 게 아쉽다.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준다면 연구비를 주지 않아도 일반 시민들이 과학을 느낄 수 있도록 출연연이 노력할 것이다.

또 대전시에 사람들이 내려오게 할 수 있는 소상공인 단지를 만드는 것도 좋겠다. 그 바로 옆에 스타트업 단지를 구축해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아 대전시에 제안하고 있다.



-대덕특구 리노베이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예전에는 연구단지가 조용하게 연구할 수 있는 분위기가 특징이었다면 지금은 기술사업화가 쉽게 이뤄질 수 있도록 여러 사람이 소통하고 교환하는 공간, 연구원-연구원, 연구원-사업자-투자자가 모여서 기술 장래를 논의하는 공간이 구축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청년들이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젊은이가 없는 연구단지 리노베이션은 의미가 없다고 본다. 도룡동 거리, 궁동거리를 통해 젊은 사람들이 사업화도 하고 한쪽에선 연구도 하는 등 서로 만족할 수 있는 분위기가 있는 마을, 단지로 리노베이션이 됐으면 좋겠다.

한국기계연구원_20190079
-임기 내 목표는 무엇인가.

▲도전적인 연구개발 등 많은 일을 시도하고 싶었는데 사회적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여러 문제로 추진하지 못한 부분들이 있어 아쉽다.

내년 3월에 임기가 마무리되는데 그 기간 동안 기계연이 국가연구소로 기계산업을 이끌 수 있도록 연구시스템 개선하고 도전적인 R&D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물론 도전적인 과제를 수행하기에는 PBS 등 여러 요인이 출연연의 발목을 잡지만 출연연은 역할과 시대적 요구 모두를 소화해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출연연의 고유의 역할과 시대적 요고 모두 수행할 수 있는 연구원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대담=박태구 행정과학부장·정리=김성현 기자



■박천홍 원장 약력

박천홍 원장은 한양대에서 정밀기계학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일본 고베대에서 기계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85년 동 연구원에 입사해 공작기계그룹장, 지능기계연구센터장, 지능형생산시스템연구본부장, 첨단생산장비연구본부장 등을 거치고 연구부원장을 역임 했다.

대외적으로는 지식경제부 자체평가위원,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전문위원, 국가과학기술심의위원회 전문위원 한국정밀공학회장 등을 지냈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